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0℃

  • 독도 20℃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4℃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21℃

'먹통 대란' 카카오, 비대위 구성···원인 규명·보상책 마련

'먹통 대란' 카카오, 비대위 구성···원인 규명·보상책 마련

등록 2022.10.16 20:19

이지숙

  기자

홍은택 카카오 공동체 센터장. 그래픽=뉴스웨이홍은택 카카오 공동체 센터장. 그래픽=뉴스웨이

카카오가 서비스 오류 사태 대응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출범한다.

카카오는 지난 15일 발생한 판교 SK C&C 데이터센터 화재 직후 경영진과 각 부문 책임자들로 구성해 가동해온 대응 컨트롤타워를 비대위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위원장은 홍은택 카카오 공동체 센터장이 맡았으며 카카오 본사와 주요 자회사 책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비대위는 원인 조사 소위원회, 재난 대책 소위원회, 보상 대책 소위원회 등 3개 분과로 구성된다.

원인 조사 소위는 데이터센터 화재의 원인과 전원 공급 지연, 복구 과정 등 정확한 사실을 규명한다.

재난 대책 소위는 향후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강도 높은 대책 마련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행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보상 대책 소위는 이번 장애로 피해를 경험한 이용자들과 파트너 등 모든 이해 관계자들에 대한 보상 정책을 수립한다.

홍은택 카카오 공동체 센터장은 "이번 사고로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현재 서비스 정상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의 우려를 어느 때보다 무겁게 받아들이며 조사와 요청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강도 높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함과 동시에 이번 사고로 피해를 본 분들을 위한 보상 정책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K C&C 데이터센터에서 지난 15일 발생한 화재로 당일 오후 3시 30분께부터 카카오톡과 포털 다음, 네이버 일부 서비스 등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카카오는 16일 오후 5시 기준 파일 전송을 제외한 카카오톡 메시지 수발신, 포털 다음, 카카오T 택시, 카카오웹툰 등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