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국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적기에 시장안정조치 취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4일 오전 '시장 상황 점검회의' 개최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은행이 미 CPI 발표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에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적기에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14일 오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미국 CPI 발표 이후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외환 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 부총재는 "미국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2%로 시장 전망을 상회한데다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40년래 최고 수준은 6.6%로 재차 확대되는 등 전반적인 물가상방 압력이 여전히 크고 광범위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연준의 긴축기대 강화로 금리가 상승했지만 주가는 저점 매수 유입, 영국 정부의 기존 감세안에 대한 수정 기대 등으로 상승했고 미달러화는 급등락하는 등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미 연준이 통화긴축을 강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됐고 이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에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han324@

관련태그

#한국은행

#CP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