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 '문재인은 김일성주의자' 김문수에···"막말 극우 유튜버, 자진사퇴하라" 격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회 환노위 민주당 의원들 "김 위원장 고발할 것"
"모욕적인 언행으로 국회 권위 훼손한 행태"
김문수, 논란에도 이틀째 "문재인은 김일성주의자"
"문재인은 총살감" 과거 발언엔 "지금도 그렇게 생각"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를 방문해 손경식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은 김일성주의자'라고 발언한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아울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김 위원장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전날에 이어 '문 전 대통령은 김일성주의자'라는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위원장이 어제 환노위 국감에서 민주당 윤건영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을 모독하다 퇴장당했다"며 "노동 혐오와 극우 이념에 찌든 시대착오적인 인물을 사회적 대화를 위한 경사노위 위원장에 임명한 윤석열 대통령의 의도는 대체 무엇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고 편향적 이념으로 갈등을 조장하는 김문수 위원장은 사퇴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환노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김 위원장을 성토하면서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낡은 색깔론 막말로 국회를 모욕한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 자진 사퇴하라"며 "경사노위가 막말 극우 유튜버를 위원장에 앉혀도 되는 곳인가"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또 김 위원장이 윤건영 민주당 의원을 향해 "생각과 말과 행동으로 수령님께 충성하고 있다"고 한 자신의 과거 페이스북 글에 대해 "저런 점도 있는 측면이 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답변한 점을 언급하며 "국회의원 모독을 넘어서 국회증언감정법이 규정한 모욕적인 언행으로 국회의 권위를 훼손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신영복 선생을 존경하면 확실하게 김일성주의자라는 김문수 위원장의 발언은 색깔론 그 자체"라며 "김문수를 경사노위 위원장에 임명한 윤석열 대통령의 인사가 확실하게 참사라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들은 "환경노동위원회는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을 고발 조치할 것"이라며 "이러한 사태를 만든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은 지금 당장 자진 사퇴하라. 또 김문수를 경사노위 위원장 자리에 임명한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 참사에 책임을 지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으로부터 '수령에게 충성한다'고 지목된 당사자인 윤건영 의원 역시 "장관급 인사가 색깔론과 종북몰이를 국회 한가운데에 들어와 국정감사를 받으면서 한다는 것 자체가 용납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신영복 선생을 존경하는 사람은 무조건 김일성주의자다. 문 전 대통령도 신영복 선생을 존경한다고 했으니 종북 김일성주의자라는 게 요지"라며 "21세기에 장관급 인사가 색깔론과 종북몰이를 국회 한가운데 들어와서 국정감사를 받으면서 한다는 것 자체가 용납되지 않는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사과가 중요한 게 아니라 임명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의 진정한 진심 어린 사과와 (김 위원장의) 사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이런 사람을 대통령 직속 경사노위 위원장으로 앉혔다는 건 윤 대통령도 똑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한다"며 "윤 대통령은 국민들 복장 터지게 만들지 말고, 김 위원장을 당장 해임하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자신의 색깔론 발언에 민주당이 격분하고 있지만 김 위원장은 자신의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 오히려 문 전 대통령에 대해 '총살감'이라는 표현과 함께 더욱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지난 2019년 자유한국당 주최토론회에서 문재인은 총살감이라는 발언을 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2년 형을 받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년 형을 받았다. 이건 굉장히 문제가 있고 심하다"며 "그런 식으로 한다면 문 전 대통령은 훨씬 더 심하게 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진행자 '지금도 그런가'라고 재차 묻자 김 위원장은 "지금도 그렇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에는 총살 제도가 없지 않나. 군법 외에는 없다"며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박 전 대통령 22년형, 이 전 대통령 17년형, 국정원장 4명을 다 감옥에 보낸 문 전 대통령은 아마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영복 선생을 존경하는 문 전 대통령은 김일성주의자'라는 발언에도 김 위원장은 "그렇게 생각한다"고 전날 자신이 국감장에서 한 발언을 철회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신영복 사상이라는 것은 김일성 사상이다"이라며 "그분은 한 번도 본인이 전향한 적이 없다고 말하고 감옥 안에서 물론 전향서를 썼지만, 본인이 그런 생각을 계속 가지고 있다고 했다. 김일성 사상을 자기 사상으로 아는 신영복 선생의 사상을 가장 존경하는 사상이라 생각한다면 김일성주의자라고 봐야 한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