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야, 정진석·권성동 징계안 제출···"망언 하고도 주장 고집, 징계 불가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진석, 이른바 '식민사관' 발언 논란
"천박한 제국주의 일본 식민사관 일치하는 망언"
권성동 "혀 깨물고 죽지" 발언 징계안
"언어폭력과 저주로 다른 사람 모욕"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전용기·오영환 의원이 13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식민사관' 발언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국정감사 도중 피감기관장에 막말을 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과 전용기 의원은 13일 오후 정 위원장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징계안에는 민주당 의원 20명이 동참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미·일 합동군사훈련을 '친일 국방'으로 비판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조선은 안에서 썩어 문드러졌다" "일본은 조선왕조와 전쟁을 한 적이 없다" 등의 글을 올렸다.

민주당은 정 위원장의 해당 글이 국회의원의 품위를 손상했다고 보고 있다. 현행 국회법 제25조는 "의원은 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유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 정진석은 대한독립을 위해서 일제에 항거하다 희생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했다"며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명시한 헌법적 가치와 정신을 정면에서 거스르는 반헌법적 망언을 했다"며 주장했다.

또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유지해야 할 의무가 있는 국민의 대표자로서, 더욱이 대한민국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단의 한 사람으로서 반민족적 망언을 하고서도 국민에게 사과와 반성은커녕 자기주장을 고집하고 있어 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변인은 징계안 제출 후 기자들과 만나 "정 위원장은 대한독립을 위해서 일제에 항거하다 희생된 순직선열들의 정신을 훼손하는 발언으로 반헌법적 망언에 대해 징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제출했다"며 "천박한 제국주의 일본 식민사관과 일치하는 망언을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반민족적이고 반헌법적인 망언을 하고서도 국민에게 사과와 반성은커녕 자기주장만을 거듭 주장하고 있어 징계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당 류호정 원내대변인이 13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징계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민주당은 정 위원장에 대한 징계안과 함께 국정감사 도중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혀 깨물고 죽지" 등의 발언을 한 권성동 의원에 대한 징계안도 제출했다. 권 의원 징계안에는 정의당 의원 6명과 민주당 의원 16명이 이름을 올렸다.

권 의원 징계안은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대표로 제출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 권성동이 국정감사장에서 면책특권에 기대 행한 언어폭력과 저주로 다른 사람을 모욕한 행위는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사회적 혐오와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