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홍근 "최재해·유병호 공수처 수사 전에 자진사퇴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민주, 전날 공수처에 유병호·이관섭 등 고발
"철저한 수사로 감사원 독립성 바로 세워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 훼손 비판을 받는 최재해 원장과 유병호 사무총장을 겨냥해 "수사 이전에 감사원장과 사무총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공수처는 '대감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감사원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바로 세워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오늘 공수처 국정감사가 진행된다. 성역 없는 수사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민주당은 이른바 '문자 직보' 논란을 일으킨 유병호 사무총장과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을 비롯해 김영신 감사원 공직감찰본부장, 우동호 감사원 특별조사국장, 김순식 감사원 사회복지감사국장 등을 직권남용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선 "참모 뒤에 숨을 일이 아니다"며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경질과 함께 헌법 질서를 뒤흔든 대감게이트의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국민 62.3%가 대통령실-감사원 간 문자 사태는 '감사원 독립성 위배로 문제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며 "무차별적 불법 사찰을 자행한 감사원은 윤석열 정권의 정치 탄압을 위한 빅브라더가 됐다"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감사원이 코레일과 SR에 요구한 탑승 정보에는 전 정부 때 임명된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과 임원진 정보도 포함된 것으로 추가로 드러났다"며 "문재인 정부 때 임명된 LH 임원 7명에 대한 열차 탑승내역도 요구했고, 자료 제출 일주일 만에 LH 김현준 사장은 압력에 못 이겨 사표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법무부에는 출입국관리내역을, 국세청에는 강연료 등 소득 자료를, 질병청에는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죄다 요구했다"며 "7000명 공직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민간인 때의 정보까지도 무차별, 무작위로 사찰하는 것이 대한민국 감사원이 할 일인가"라고 질타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