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 인천 23℃

  • 백령 17℃

  • 춘천 24℃

  • 강릉 25℃

  • 청주 23℃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4℃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3℃

  • 여수 20℃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20℃

금감원 직원 4명 중 1명 휴직·미보임 상태

2022국감

금감원 직원 4명 중 1명 휴직·미보임 상태

등록 2022.10.09 15:45

이수정

  기자

 금감원 직원 4명 중 1명 휴직·미보임 상태 기사의 사진

금융감독원 직원 4명 중 1명은 쉬고 있거나 후배 밑에서 보직 없이 근무하는 것으로 9일 나타났다.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금감원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의 근무 인원은 올해 1분기 기준 2176명 중 휴직, 연수 등 무보직이 158명, 3급 이상 직원 중 국·실장과 팀장을 제외한 직원을 뜻하는 미보임 직원이 367명이었다. 전체 직원의 24.1%에 달하는 525명이 쉬거나 보직 없이 있는 셈이다.

연수, 휴직 등 무보직자는 연수 62명, 휴직 96명 등 모두 158명이었다.

금감원의 미보임 직원 367명은 대부분 3급 수석 조사역으로 감독·검사국 등 현업 부서에 배치돼 실무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금융 감독과 검사를 담당하는 금감원의 근무 인원은 매년 늘어나는 반면 정작 금융업 종사자 수는 줄어드는 점도 특이하다.

금감원 근무 인원은 2007년 1653명, 2012년 1722명, 2017년 1943명, 올해 1분기 2176명으로 증가해왔다.

반면 금융업 종사자 수는 2019년 71만4천618명에서 2020년 70만9천281명, 지난해 70만1천586명으로 줄었다.

윤창현 의원은 "연수와 휴직, 후배 팀장의 지휘 아래에서 일하는 미보임 직원 수가 많아 금감원의 인력 운용에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조직 불리기에 앞서 성과에 초점을 둔 인력 운용 효율화 방안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금감원 임직원 중 지난해 670명이 주식을 보유했으며 주식 총액은 223억원에 달했다. 1인당 평균 보유액은 3천340만원이었다.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금감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금감원 임직원의 주식 보유자는 2017년 507명, 2018년 483명, 2019년 504명, 2020년 587명으로 매년 늘고 있다. 1인당 평균 주식 보유액은 2017년 3090만원, 2018년 3180만원, 2019년 3400만원, 2020년 3330만원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임직원의 주식 투자 위반과 관련해 2018년 외부 감사 때 총 77건의 위반 현황이 적발됐다. 이후 금감원 자체 감사로는 2019년 12건, 2020년 32건, 지난해 11건, 올해는 7월 말까지 23건에 그쳤다.

금감원 자체 감사에 따른 주식 투자 위반 징계는 대부분 경고나 주의에 그쳤고 감봉이나 견책은 단 2건에 불과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