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업결합 승부수 띄우는 대한항공, '동남아 항공사 인천~LA 취항' 추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미국 경쟁 당국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 심사 승인을 위해 동남아 항공사의 인천∼미국 노선 운항을 추진한다.

12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동남아 지역 항공사와 인천∼미국 노선 운항을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미국 항공 당국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이후 시장 경쟁을 유지하기 위해 '대체 항공사'를 요구한 데 따른 조치다. 미국 정부는 합병 후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했던 인천∼미국 일부 노선을 신규 항공사가 대신 운항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델타항공 등 미국 국적 항공사에 인천∼미국 주요 노선 운항 확대를 요청했지만, 이들은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노선은 미국과 한국 정부가 경쟁 제한성이 발생할 수 있는 '독점 노선'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에 대한항공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항공사 등에 인천∼LA 노선에 신규 취항해달라고 설득했고, 이 중 베트남 항공사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만일 베트남 항공사가 인천∼LA 노선을 운항하기 위해선 정부 간 항공회담을 통해 이원권을 배분해야 한다. 이원권은 항공협정을 체결한 두 국가의 항공사가 자국에서 출발해 서로의 국가를 경유한 뒤 제3국으로 운항할 수 있는 권리다.

현재 국토부는 대한항공 합병 지원을 위해 항공 협정 체결을 검토 중이다. 각국 정부와 항공사 간 최종 합의가 이뤄지면 대한항공은 신규 항공사 진입 계획을 미국 경쟁 당국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유럽과 미국 노선 등에 신규 진입할 항공사들과 MOU(업무협약) 체결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 일부 슬롯(시간당 가능한 비행기 이착륙 횟수)도 외항사에 내주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