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

김원규 이베스트투자증권 사장, 올 상반기 13억4400만원 수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김원규 이베스트투자증권 대표가 올 상반기 13억4400만원의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김원규 대표는 올해 급여로 2억5000만원, 상여로 10억9400만원을 받았다. 회사 측은 "성과보상위원회에서 결의한 CEO 및 경영진 경영성과급 지급 기준에 따라영업수익 목표달성율, 세전이익 목표달성율 등으로 구성된 계량지표와 전문성, 리더쉽, 시너지 등 비계량 지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성과보상위원회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원규 사장보다 보수를 더 받은 인물은 김영진 이베스트투자증권 상무와 이주한 부사장, 정유호 전무, 허정우 이사로 각각 22억8000만원, 22억7400만원, 21억4500만원, 14억6800만원을 수령했다.

회사 측은 김영진 상무 상여 책정과 관련해 "IB 부문 성과급 제도의 적용을 받아 영업수익에서 영업활동 중 발생한 직, 간접비를 제외한후 성과급 지급율을 곱해 팀의 성과급 재원이 산정되며, 수익기여도를 고려하여 성과보상위원회에서 결정했다"며 "부동산금융본부장으로서 탁월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위험이 낮은 대규모 딜 소싱을 통해 당사 IB사업부 기준 역대 최고의 본부실적을 시현한 점을 감안해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