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제·금융전문가 "금융당국, 글로벌 인플레이션 대비한 해법 내놔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통화 긴축 등 불확실한 국면이 지속되는 만큼 금융당국이 이를 고려해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2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금융전문가와 만나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은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긴축기조라는 공통 환경 아래 우리경제에 주어진 선택지는 제약을 받고 있다"면서 "대응정책의 우선순위(Priority)를 설정하고 목표 달성의 청사진을 정확히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글로벌 긴축에 부합하는 정책기조를 지속하되, 그 과정에서 발생할 경제주체의 고통을 명확히 설명하고 해결방향을 내놔야 한다"며 "정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경제주체의 고통을 최소화하는 섬세한 정책대응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철수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정학적 갈등으로 촉발될 글로벌 공급망 교란·재편에 대비해야 한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서철수 센터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지정학적 갈등이 확산되면서, 경제·안보 블록화에 따른 공급망 교란과 재편이 더욱 가속화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공급망 교란에 따른 산업생태계 재편은 금융시장에도 다양한 파급효과를 야기할 수 있는 만큼 긴 호흡을 갖고 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윤여삼 메리츠증권 자산배분 파트장은 통화정책과 펀더멘탈을 감안한 남은 골든타임은 앞으로 1분기라고 분석했다.

윤여삼 파트장은 "미국 기준금리가 3%를 넘어설 수 있는 9월 미국 FOMC까지 인플레이션 진정세가 확인되지 않으면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글로벌 경기둔화로 인한 수출위축과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인한 가계부채 부담증가 등 금융불균형 요인을 중점 모니터링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동환 삼프로 TV 대표는 "역사적 수준인 인플레이션의 반작용으로 급격한 금리상승과 자산시장 조정, 소비위축과 수출감소에 따른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급증한 가계부채까지 중첩되면서 경제적 취약계층의 피해가 큰 사회적 부담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경제적 취약계층 부담 경감방안과 함께, 급격한 금융·자산시장의 조정을 방지하기 위한 시장 안정화 조치를 적시에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주현 위원장은 "이번주 미국 FOMC 기준금리 결정과 2분기 GDP 발표(28일), 8월 발표될 우리나라·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 등 변동성 확대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김 위원장은 "금융시장 변동성 완화와 금융부문 잠재리스크 대응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효과적 정책대응을 위해서는 통계상으로 보이지 않는 금융시장의 실제적 현황을 적시성 있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시장전문가와 '원팀'을 이뤄 시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가감없이 공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