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8℃

  • 인천 -8℃

  • 백령 -1℃

  • 춘천 -10℃

  • 강릉 -7℃

  • 청주 -7℃

  • 수원 -8℃

  • 안동 -9℃

  • 울릉도 -2℃

  • 독도 -2℃

  • 대전 -8℃

  • 전주 -6℃

  • 광주 -5℃

  • 목포 -3℃

  • 여수 -4℃

  • 대구 -5℃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1℃

산업은행, NST와 손잡고 테크 스타트업 39곳에 1034억 투자

산업은행, NST와 손잡고 테크 스타트업 39곳에 1034억 투자

등록 2022.06.22 16:51

차재서

  기자

산업은행이 지난 5년간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우수기술 기반 스타트업 39곳에 1034억원을 투자했다고 22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2017년말 NST와 협약을 맺고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스타트업에 2022년말까지 1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산업은행은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계 스타트업을 꾸준히 발굴해 연 200억원 이상 투자해왔고, 지난 5월 컨텍에 투자하며 누적 39개사에 1034억원을 투입했다.

산업은행이 투자한 39개사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NST 소관 연구기관의 핵심기술을 사업화하는 테크 스타트업이다.

그 중 항암 신약을 개발하는 유빅스테라퓨틱스는 한국화학연구원(KRICT),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과 2018년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하고 물질 특허와 기술을 이전받아 연구개발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2020년 연구개발에 필요한 50억원을 투자했다.

또 수소연료전지의 핵심부품을 개발하는 에프씨엠티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에서 분리막 제조방법 관련 특허와 기술을 이전받았다. 산업은행은 올해 시설투자 등에 활용할 자금 30억원을 지원했다.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코스닥에 상장한 사례도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슈퍼컴퓨팅 기반 바이오칩 리더기 기술을 출자받은 신테카바이오가 그 주인공이다. 2019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바이오의료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한 신약개발 전문기업 고바이오랩도 이듬해 증시에 입성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NST와 향후 5년간의 협업을 위한 더욱 발전적인 목표를 새롭게 설정하고자 협의 중"이라며 "우수한 국가 과학기술 연구역량이 접목된 테크 스타트업을 지속 발굴·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