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유럽 판매 5대 중 1대 전기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가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를 5대 가운데 1대꼴로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2월 유럽에서 총 5만7842대를 판매했고, 이 가운데 전기차는 1만1532대로 집계됐다.

전체 판매량에서 전기차 비중은 20%에 달한다.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비중은 2018년 2%에 불과했으니 3년여 만에 10배로 치솟았다.

이 비중은 2019년 6%로 올랐고, 2020년에 14%까지 상승했다. 지난해에는 전년과 같은 14%로 잠시 주춤했지만, 하반기부터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가 본격적으로 판매되며 올해 들어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유럽은 전 세계 자동차 시장 가운데 전기차 성장이 두드러지는 지역이다. 현대차도 이에 맞춰 기존 내연기관차 및 하이브리드차 위주에서 전기차로의 '전동화 전환'에 공을 들이는 것이다.

현대차의 유럽 전동화 전략은 다른 주요 시장보다 앞서 있다. 지난 2월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현대차는 유럽 전기차 판매를 2021년 7만대에서 2026년 27만대, 2030년 48만대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차는 2030년 기준 유럽 내 전기차 비중 목표를 미국(58%), 국내(36%)보다 높은 수준인 69%로 잡았다. 특히 2035년에는 유럽에서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만 판매할 방침이다.

현재도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비중은 시장 평균보다 높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의 지난해 집계를 보면 유럽에서 모든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판매량은 121만8천360대로 비중은 10% 정도다.

기아도 유럽에서의 전기차 판매 비중이 늘고 있다. 2018년 1%에서 이듬해 3%, 2020년 9%, 지난해 13%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17%까지 높아진 상태다.

이러다 보니 현대차그룹은 올해 들어 완성차그룹의 유럽 시장 전기차 판매량 순위에서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유럽 주요 14개국의 전기차 판매량을 집계하는 사이트인 'EU-EVs'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1.1%보다 4.9%포인트 늘어난 15.0%로 집계됐다.

1위는 21.4%의 폭스바겐그룹이었고 이어 현대차그룹, 스텔란티스(14.2%), 테슬라(14.1%), 르노·닛산·미쓰비시(8.2%)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현대차그룹은 폭스바겐그룹, 스텔란티스, 르노·닛산·미쓰비시, 테슬라에 이어 5위였지만, 아이오닉 5와 EV6 등 전용 전기차와 코나, 니로 등 기존 전기차 등의 꾸준한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들어 단숨에 2위까지 치고 올랐다.

EU-EVs는 독일, 영국, 프랑스, 노르웨이, 이탈리아, 네델란드, 스웨덴, 오스트리아, 스위스, 덴마크, 스페인, 포르투갈, 핀란드, 아일랜드 등 유럽 주요 14개국의 전기차 판매 통계를 제공한다.

이들 14개국의 전기차 판매 대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ACEA가 집계한 유럽 전체 전기차 판매량의 95%를 차지해 현지의 판매 트렌드를 잘 보여준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기아가 유럽에서 전기차 강자로 떠오른 것은 최근 유럽의 탄소중립 정책과 현대차·기아의 발 빠른 전동화 전환, 아이오닉 5와 EV6에 대한 현지 호평 및 인기 등이 맞아떨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