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중형조선사 올해 수주 2∼3배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진중공업은 국내 최초의 대형수송함인 독도함에 이어 2번함인 마라도함까지 성공적으로 인도함으로써 함정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사진=한진중공업 제공

구조조정을 완료한 중형조선사들이 정부 지원 등을 통해 올해 작년의 2∼3배 수주 실적을 거두며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중·소형 조선산업의 발전방향 논의를 위한 업계 간담회를 열었다.

산업부에 따르면 구조조정이 완료된 중형조선사들은 적극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해져 수주실적이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

대한조선·대선조선·케이조선·한진중공업 등 중형조선사 4사는 모두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전체로는 작년 대비 약 3배, 코로나19 상황 직전인 2019년 대비 약 2배에 해당하는 수주 실적을 거뒀다.

업체별로 보면 대선조선은 구조조정 완료 후 22만7000CGT(표준선 환산톤수)를 수주해 직전 2년간의 수주실적(22만5000CGT)을 초과했다. 한진중공업은 일반상선(컨테이너선 4척)을 6년 만에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대한조선은 연간 수주목표(14척)를 9월에 이미 초과 달성(15척)했다. 케이조선은 작년의 4배에 가까운 수주실적을 기록 중이다.

산업부는 이날 ‘중형선박설계 경쟁력강화 사업’(2018∼2021) 성과보고회도 열었다.

이 사업은 구조조정에 따른 기술인력 부재로 어려움을 겪던 중형조선사들의 경쟁력 유지·강화를 위해 2018년부터 올해까지 추진해왔다.

중소형 조선사 및 설계·엔지니어링 기업 등과의 협력을 강화해 중형선박 설계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중대형 조선소 퇴직 전문 기술인력을 고용해 중소조선소 설계·엔지니어링을 도왔다.

지난 4년간 해당 사업으로 5개 기업, 7개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이 이뤄졌고 이는 총 17척의 건조계약과 수주액 4020억원의 성과로 이어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중형조선사뿐만 아니라 소형조선사, 기자재업체에 설계·엔지니어링을 지원하는 후속사업을 준비 중”이라며 “중·소형조선소와 기자재 업계를 아우르는 건강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