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 일요일

  • 서울 24℃

  • 인천 26℃

  • 백령 22℃

  • 춘천 25℃

  • 강릉 29℃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7℃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7℃

고승범 “대환대출 플랫폼, 처음부터 검토할 것”

고승범 “대환대출 플랫폼, 처음부터 검토할 것”

등록 2021.08.27 18:00

한재희

  기자

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빅테크·핀테크 업계와 은행권이 갈등을 빚고 있고 대환대출(대출 갈아타기) 플랫폼과 관련해 “처음부터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면서 고 27일 밝혔다.

고 후보자는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대환대출 플랫폼과 관련해 “빅테크·핀테크·금융산업 간 상생을 깊이 고민하겠다”면서 “아직 빅테크 기업들과 금융권하고 완전하게 협의가 잘 안 된 것 같다”고 답했다.

고 후보자는 “금융·디지털 혁신을 금융권과 어떻게 협력하면서 갈 것인지와 빅테크에 대한 플랫폼 비즈니스에서 나오는 여러 문제들은 우리나라에만 있는 건 아니”라면서 “이해 상충이나 규제 공백과 같은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다각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빅테크나 핀테크의 발전이 금융산업과 긴밀히 연결돼야 더 발전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핀테크 기업과 기존 금융회사 중 한 곳에 치중하지 않고 공평무사하게 일을 처리할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