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4일 금요일

  • 서울 23℃

  • 인천 22℃

  • 백령 20℃

  • 춘천 25℃

  • 강릉 24℃

  • 청주 24℃

  • 수원 22℃

  • 안동 26℃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5℃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3℃

  • 대구 28℃

  • 울산 22℃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2℃

고승범, ‘고모부 찬스’ 장남 한투 인턴에 “개입 안했다”

고승범, ‘고모부 찬스’ 장남 한투 인턴에 “개입 안했다”

등록 2021.08.27 17:56

한재희

  기자

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장남의 이른바 ‘고모부 찬스’ 증권사 인턴 논란과 관련해 “(아들이) 인터넷 카페의 채용 공고를 보고 지원한 것으로 들었다”고 해명했다.

고 후보자는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그 과정에서 개입한 바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후보자의 아들은 작년 2∼3월에 한국투자증권에서 인턴을 한 사실이 공개된 바 있다. 한투증권 모회사인 한국금융지주 대표이사인 김남구 회장은 고 후보자의 매제다. 고 후보자의 아들로서는 ‘고모부 찬스’를 활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고 후보자는 “채용을 전제로 한 인턴이 아니었다”면서도 “다만 국민 눈높이에서 보자면 좀 그러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고 후보자는 2001∼2003년 자녀 진학을 위해 위장전입을 한 의혹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이사 올 때 초등학교가 그 단지에 없다는 것을 잘 몰랐다”면서 “그런 부분을 생각지 못하다가 바로 옆 단지의 학교 근처로 이사를 해야겠다 생각하고, 그러다 보니 조금 먼저 (이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