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7℃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3℃

  • 대구 25℃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LG전자, 美실리콘밸리 ‘LG 노바’ 출범···스타트업과 신사업 발굴

LG전자, 美실리콘밸리 ‘LG 노바’ 출범···스타트업과 신사업 발굴

등록 2021.08.18 18:13

장기영

  기자

LG트윈타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LG트윈타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LG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신사업을 발굴한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실리콘밸리에 신설한 최고전략책임자(CSO)부문 산하 북미이노베이션센터가 ‘LG 노바’로 공식 출범했다고 18일 밝혔다.

LG노바는 실리콘밸리 내 스타트업, 벤처기업 등에 대한 투자와 제휴를 통해 LG전자의 신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일상생활에서 모빌리티 사업과 연결성, 유용성을 개선할 수 있는 솔루션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LG 노바 대표에는 LG전자가 지난해 영입한 사물인터넷(IoT) 분야 전문가 이석우 전무가 선임됐다. 이 전무는 미국 국립표준기술원(NIST) 부국장, 미국 백악관 IoT부문 대통령 혁신연구위원을 역임했다.

이 대표는 “혁신은 다양한 방식으로 생기지만 최고의 혁신은 협력을 통해 이뤄진다”며 “이는 LG 노바의 철학이자 원칙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