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시스템, 원웹 투자···670兆 우주인터넷 시장 시너지 노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이 우주기업 원웹(OneWeb)에 3억 달러(약 3450억원)를 투자하면서 원웹의 이사진이 됐다. 상반기 유상증자로 확보한 자금을 투입하는 첫 번째 대규모 해외 투자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시스템은 이번 계약에 오랜 기간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

이번 투자로 한화시스템은 원웹이 주력하는 ‘우주인터넷’ 분야의 시장 전망과 세계 민간 우주 경쟁에서 원웹의 위상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모건스탠리(Morganstanley)는 2040년 세계 우주산업 시장 규모를 1조1000억 달러(약 1260조원)로 전망했다. 이 가운데 5800억 달러(약 670조원) 이상이 우주인터넷 시장의 몫이다.

원웹은 세계 최초로 우주인터넷용 위성을 발사한 회사다. 내년이면 위성 648기로 우주인터넷망을 완성해 글로벌 우주인터넷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 세계 3대 위성통신 기업 유텔샛은 내년 전체 위성 배치 이후 3~5년안에 원웹의 연 수익이 10억 달러(약 1조15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원웹이 우주인터넷 주요 업종에서 최소 10~20%를 상당 기간 점유할 가능성이 크다는게 업계의 시각이다.

원웹은 당장 오는 20일 저궤도 위성 34기를 한꺼번에 쏘아 올린다. 원웹의 288번째 위성이 된다. 내년까지 648기를 띄워‘1세대 위성망’ 구축을 끝내고 우주인터넷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비전이 구체화되는 이유다.

현재까지 아마존을 비롯한 세계적 기업들이 저궤도 위성을 이용한 우주인터넷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지만, 실제로 위성을 띄운 건 원웹과 스페이스X뿐이다.

이에 따라 한화시스템도 머지않아 안정적인 투자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기적 안정적 수익보다 더 큰 수확은 치열한 글로벌 우주 경쟁의 장에 유리한 조건으로본격 진입했다는 점이다

원웹의 주요 투자자들은 통신 분야가 주를 이룬다. 위성 안테나 기술 기업인 한화시스템으로선 향후 원웹의 위성·안테나 개발·제작, 위성 간 통신(ISL) 기술 개발 사업 참여 등을 통한 사업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구조다.

우주인터넷망을 만들기 위한 위성·안테나 제작, 발사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기존 정지궤도(고도 약 3만6000㎞)에 떠 있는 대형 위성(1000㎏급) 대신, 우주인터넷망을 만들기 위한 저궤도(500~2000㎞)용 소형 위성(100~200㎏급)의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다.

우주 분야 시장조사 기업 유로컨설트는 소형위성 시장이 앞으로 10년간 513억 달러(약 59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위성 안테나 시장을 포함하면 시장은 이보다 더 커진다.

한화시스템은 정부 주도로 개발된 다목적 실용위성, 차세대 중형위성, 초소형 SAR(지구관측 영상 레이다) 위성 등의 탑재체와 체계 개발을 담당하면서 위성 개발 능력을 키워왔다.

지난해에는 영국의 위성 안테나 기업 페이저솔루션을 인수하고, 미국 휴대형 안테나 기술 기업 카이메타에 330억원을 투자하면서 전자식 통신위성 안테나 기술도 확보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투자 수익은 물론 우주 사업 확장을 통한 미래 수익까지 확보할 수 있다고 판단해 원웹을 선택했다”면서 “우리나라 기업으로는 최초로 글로벌 뉴스페이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하게 된 의미도 크다”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