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 서울 29℃

  • 인천 29℃

  • 백령 26℃

  • 춘천 29℃

  • 강릉 24℃

  • 청주 30℃

  • 수원 28℃

  • 안동 29℃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9℃

  • 전주 30℃

  • 광주 28℃

  • 목포 26℃

  • 여수 25℃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8℃

  • 제주 24℃

부동산 김현아 후보자 자진사퇴에 SH사장 적임자 재물색

부동산 부동산일반

김현아 후보자 자진사퇴에 SH사장 적임자 재물색

등록 2021.08.02 20:29

주현철

  기자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 서울특별시의회 인사청문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 서울특별시의회 인사청문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다주택 논란 등으로 자진 사퇴하면서 서울시가 후임 후보자 물색에 나섰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조만간 SH공사 사장 재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로 SH공사 사장 재공모는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다.

SH 사장직이 지난 4·7 보궐선거 직후부터 4개월간 공석 상태인 만큼 이달 안에 조속히 공모와 임명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SH는 지난 6월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구성하고 진행한 사장 공모에 7명이 지원했다. 이중 1순위는 김 후보자를, 2순위는 정유승 전 SH 도시재생본부장을 후보로 서울시에 올렸다.

오 시장은 김 후보자를 SH 사장 후보자로 낙점했지만, 시의회의 '부적격' 의견과 4주택 보유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좌초했다.

2015년 서울시에 인사청문회가 도입된 이후 시의회가 ‘부적격’ 의견을 내 후보자가 낙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H공사 사장은 시의회 의견과 무관하게 서울시장이 임명할 수 있지만, 오 시장의 시정 활동과 시의회 협치 문제 등 부담으로 자진 사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면서 2순위 후보자로 추천됐던 정유승 전 SH공사 도시재생본부장이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