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6℃

  • 인천 5℃

  • 백령 3℃

  • 춘천 5℃

  • 강릉 5℃

  • 청주 6℃

  • 수원 6℃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6℃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7℃

  • 여수 9℃

  • 대구 7℃

  • 울산 5℃

  • 창원 8℃

  • 부산 6℃

  • 제주 6℃

LG엔솔-GM 합작사,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업체와 협력

LG엔솔-GM 합작사,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업체와 협력

등록 2021.05.12 08:33

임정혁

  기자

‘리-사이클’과 폐배터리 재활용 계약

얼티엄셀즈 전기차 배터리 팩.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합작법인인 ‘얼티엄셀즈’를 통해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업체인 ‘리-사이클’과 배터리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배터리의 재활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배터리의 코발트, 니켈, 리튬, 흑연, 구리, 망간 알루미늄 등 다양한 배터리 원재료를 재활용할 수 있게 된다. 원재료 중 95%가 새로운 배터리 셀의 생산이나 관련 산업에 재활용이 가능하다.

배터리 원재료를 재활용하는 하이드로메탈러지컬 공정은 기존 공정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이 최대 30%나 낮아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

GM은 2013년부터 보증 서비스를 통해 교체된 팩을 포함해 고객으로부터 받은 배터리 팩의 100%를 재활용이나 재사용하고 있다. 또한 얼티엄셀즈 배터리는 모듈식 설계를 채택하여 재활용이나 재사용이 용이하다.

얼티엄셀즈 COO(최고운영책임자)인 토마스 갤라거는 “우리는 낭비를 최소화하면서 에너지를 높이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본 협력은 우리의 부품과 생산 프로세스의 지속 가능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얼티엄셀즈와 리-사이클은 올해 말부터 이 새로운 재활용 프로세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뉴스웨이 임정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