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 인천 32℃

  • 백령 28℃

  • 춘천 35℃

  • 강릉 33℃

  • 청주 36℃

  • 수원 34℃

  • 안동 3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6℃

  • 전주 36℃

  • 광주 35℃

  • 목포 31℃

  • 여수 29℃

  • 대구 36℃

  • 울산 31℃

  • 창원 32℃

  • 부산 30℃

  • 제주 23℃

테슬라 주가 하락에 돈 걸었던 공매도 투자사들 쪽박···38조원 손실

테슬라 주가 하락에 돈 걸었던 공매도 투자사들 쪽박···38조원 손실

등록 2020.12.05 12:08

이지영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연합뉴스 제공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면서 주가 하락에 베팅했던 공매도 투자업체들이 38조원 규모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CNN 방송은 4일(현지시간) 금융정보 분석업체 'S3파트너스' 자료를 인용해 테슬라를 공매도한 투자업체들이 올해 들어 350억달러(38조원) 손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공매도는 특정 종목의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진행하는 매매기법이다.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보이는 종목의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실제로 주가가 하락하면 싼값에 되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음으로써 차익을 얻는 방식이다.

따라서 주가가 폭락하면 대박을 터트릴 수 있지만, 반대로 급등하면 막대한 손실을 보게 된다.

S3파트너스에 따르면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투자업체들은 11월에만 85억달러(9조2천억원) 손해를 봤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한 달 동안 46% 올랐고, 올해 들어 무려 600% 상승했다.

CNN 방송은 테슬라 공매도에 따른 손실은 코로나 사태로 역대 최악의 실적을 낸 올해 미국 항공업계 적자 규모 242억달러보다 많다면서 공매도 업체의 손실 규모를 '대학살'에 비유했다.

뉴스웨이 이지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