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5℃

  • 백령 15℃

  • 춘천 13℃

  • 강릉 19℃

  • 청주 16℃

  • 수원 16℃

  • 안동 14℃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6℃

  • 목포 16℃

  • 여수 18℃

  • 대구 18℃

  • 울산 15℃

  • 창원 17℃

  • 부산 16℃

  • 제주 16℃

이상엽 현대차 전무, 자동차 ‘PBV’ 삶의 공간 바꾼다

[CES 2020]이상엽 현대차 전무, 자동차 ‘PBV’ 삶의 공간 바꾼다

등록 2020.01.07 09:30

윤경현

  기자

도심형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단순 이동 수단 넘어 맞춤형 서비스PBV 이용 범위 확장···생활 공간 변화

이상엽 현대차 전무, 자동차 ‘PBV’ 삶의 공간 바꾼다 기사의 사진

이상엽 현대자동차 전무(디자인센터장)이 현대차그룹이 추구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가운데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urpose Built Vehicle)’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즉 PBV가 자동차는 물론 삶의 공간을 바꾼다는 것이다.

이 전무는 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PBV는 새로운 개념의 모빌리티 솔루션이기 때문에 운송 수단이 될 수도 있지만, 개인 사무실, 혹은 집, 샌드위치 가게도 될 수 있고, 카페 등이 될 수도 있다”며 “이런 각각의 목적성을 지닌 모빌리티들이 허브라는 공간에 도킹이 된다” 밝혔다.

PBV는 미래 사회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한계 없이 수용할 수 있는 개인화 설계 기반의 새로운 도심형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이다.

PBV는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탑승객이 목적지로 이동하는 동안 본인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자유롭게 누릴 수 있도록 모빌리티 개념을 완전히 새롭게 재해석한 궁극의 이동형 모빌리티 콘셉트다.

그는 “라면집, 카페, 빵가게의 목적성을 지닌 PBV가 허브에 도킹되면 푸드코트가 되는 것”이라며 “치과, 내과 등이 도킹되면 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무는 PBV를 통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여러 상점들이 도킹되면 쇼핑몰, 생활공간 시설들이 도킹되면 에어비앤비(Airbnb)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PBV와 허브는 떨어질 수 없는 개념”이라며 “이를 통해 공용화 사회의 새로운 비전을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이 전무는 이날 현대차와 우버가 협업을 통해 완성해 최초로 공개한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의 디자인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S-A1(PAV 콘셉트)과 S-Link(허브)를 함께 디자인한 이유는 아무리 좋은 에어 모빌리티가 있어도 고객이 친근하고 가깝게 쓸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세 개념들이 함께 유기적으로 연결되면서 도시 전체 모빌리티를 심리스하게, 깨끗하게 연결해주는 게 핵심이다”고 덧붙였다.

이 전무는 “허브 자체가 쇼핑몰로 구성되면, 허브라는 공간을 쇼핑몰로 밖에 사용하지 못하지만, 공간 자체를 공유하는 시대에 PBV의 다양한 조합을 통해 허브라는 공간이 다양한 형태를 갖추고 플렉시블한 공간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 전무는 PBV의 이용 범위 확장에 대해 “확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며 “기존의 자동차를 떠올리면 소유의 개념, 운전을 위한 공간 이동 개념이었다면, 이제는 테크놀로지, 무인차등의 발전이 이루어지면서 차 안의 공간이 운전자의 공간이라기보다는 생활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삶의 공간의 확장으로 보면 좋을 것 같다”며 “운송 수단 자체가 사람들을 편리하게 하기 위해 탄생했는데, 앞으로 이런 기술이 발전 하면서 인간 중심의 디자인, 사람을 이롭게 하는 모빌리티 시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엽 현대차 전무는 “자동차의 소유 개념이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공유의 개념이 확장되고 (PBV는) 사람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 콘셉트이고 앞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본다”고 PBV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 전무는 지난해 10월 현대디자인센터장으로 입사했다. 그는 1969년생으로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운송디자인학 학사와 홍익대 조소과 학사를 마치고 현대자동차 현대스타일링담당(상무), 벤틀리 수석디자이너, 폭스바겐 미국디자인센터 디자이너, GM 디자인매니저를 맡은 경험이 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