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18℃

  • 백령 15℃

  • 춘천 19℃

  • 강릉 13℃

  • 청주 20℃

  • 수원 17℃

  • 안동 16℃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8℃

  • 전주 17℃

  • 광주 19℃

  • 목포 17℃

  • 여수 19℃

  • 대구 17℃

  • 울산 17℃

  • 창원 19℃

  • 부산 17℃

  • 제주 22℃

대기업 서울 시내면세점 입찰에 현대百 단독 참여

대기업 서울 시내면세점 입찰에 현대百 단독 참여

등록 2019.11.14 18:18

정혜인

  기자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제공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제공

서울 시내 대기업 신규 면세점 특허 입찰에 현대백화점그룹이 단독으로 참여했다. 과당경쟁 우려가 팽배해 롯데·신라·신세계 등 ‘빅3’가 불참을 결정하면서 흥행에는 실패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관세청이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시내면세점 신규 사업자 신청을 받은 결과 대기업에 배정된 서울 특허에 현대백화점그룹이 참여했다. 롯데와 신라, 신세계 등 면세점 상위 3개 기업은 모두 불참했다. 이번에 새로 나오는 신규 특허는 서울 3개, 인천·광주·충남 각 1개로 모두 6개로, 이 중 충남을 제외한 5개가 대기업 몫으로 배정됐다.

현대백화점은 두산과 이 회사의 면세사업 부문 부동산을 10년간 임대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이번 입찰에 참여했다. 양사는 두타면세점 매장 임대, 직원 고용안정, 자산 양수도 등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 협약에 따라 두산은 두타면세점 매장을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에 참여할 예정인 현대백화점면세점에 임대하기로 했다. 조건부 임대이기 때문에 특허 입찰 결과에 따라 계약이 달라질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신규 특허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면세사업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백화점은 2016년 신규 면세점 특허를 따내고 지난해 말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점에 면세점 1개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 현대백화점이 임대하는 두산타워는 동대문 한복판에 위치해있어, 관광객과 보따리상을 유치하는 데 더 유리하다. 지리적 이점이 있는 동대문 매장 입지를 확보해 강북 진출을 모색할 수 있고, 보세창고나 직원까지 승계한다면 사업 확대에 따른 비용은 최소화하면서 매출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인천과 광주 시내면세점 특허 입찰에 참여한 기업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