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H 전북본부, 2019년 투자사업비 2451억원 계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주거복지부문 955억 원, 토지공급 목표 1,269억 원 책정
정책사업 수행,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사회적가치 실현 총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군산 신역세권지구 조감도

LH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임정수)는 2019년 총 2,451억원 규모의 운영계획을 확정하고, 도내 각 사업지구와 주거복지사업에 조속히 사업비를 투입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거안정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2,123억원 대비 약 15% 증가한 LH전북본부의 각 부문별 투자사업비를 살펴보면, 군산신역세권 등 6개 지구 용지보상비 100억원, 김제대검산 등 5개지구 단지조성 사업비 338억원, 그리고 전주반월2 등 8개지구 임대주택 등 건설사업비로 1,061억원을 각각 투입할 예정이다.

주거복지부문 사업비는 예년 대비 대폭 증가한 약 95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임대주택 등의 시설보수와 관리에 약 299억원을 집행하고, 생계·의료급여 수급권자 및 청년, 신혼부부 등 사회적 약자 등에게 우선 공급하기 위한 다가구주택 및 공공리모델링 사업비 등으로 약 65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날 함께 발표한 LH전북본부의 토지 등 공급계획을 살펴보면 국가식품클러스터, 완주삼봉 등 11개 지구에서 약 1,269억원 규모의 토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지난 1월 공급한 군산신역세권 단독, 근린, 상업용지는 이번달 수의계약으로 자격완화 공급할 예정이고, 완주삼봉 지구도 준주거와 단독, 공동주택 용지를 4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임대주택 사업부문은 군산신역세권 국민·행복주택 820호 및 김제대검산 국민․행복주택 600호 등 총 2,119호를 오는 3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며, 도심 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다가구 임대와 전세임대 공급물량은 각각 701호와 1,725호로 지난해 대비 대폭 확대되어 지역 내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임정수 LH 전북본부장은 “지난해는 주거복지로드맵, 도시재생뉴딜 등 정책사업 수행과 지역 성장거점 육성을 위한 준비 단계였다면 올해는 준비된 계획들을 구체화하고 지역의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전북의 가치를 높이는 실질적인 실행단계가 될 것”이라고 다짐하면서, “든든한 국민생활 파트너 LH라는 공사비전과 공적역할 강화, 성장동력 안착이라는 LH의 2019년 경영목표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사회적 가치 실현 선도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