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19℃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4℃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9℃

  • 전주 21℃

  • 광주 19℃

  • 목포 17℃

  • 여수 16℃

  • 대구 17℃

  • 울산 16℃

  • 창원 19℃

  • 부산 17℃

  • 제주 17℃

“6800억 날린 가스공사 캐나다 광구매입, 당시 사장 고교후배 개입”

“6800억 날린 가스공사 캐나다 광구매입, 당시 사장 고교후배 개입”

등록 2018.10.24 14:06

주혜린

  기자

2017년 말 기준, 6억 달러(약 6800억)의 손해를 본 가스공사의 캐타다 웨스트컷뱅크 사업에는 가스공사 A사장의 ‘고등학교 후배’라는 비선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 결과 매입 가격이 수천억원 비싸졌다는 지적이다.

또 주강수 전 사장은 퇴임 후에 고등학교 후배와 광구를 판 캐나다 ‘엔카나’가 개입해 캐나다 명문 댈하우지 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가스공사가 캐나다 자원회사 엔카나의 광구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지인개입’, ‘고가매입’, ‘졸속추진’, ‘대가성 박사학위 수여’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가스공사가 의뢰해 만든 법률자문서를 분석해 이같이 제기했다.

이 자료를 보면 ‘주 대표가 캐나다 자원개발 사업을 최초 인지하는 과정과 이 사업에 투자의사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공식적으로 선정된 자문사 이외에 주 대표의 고등학교 후배로 추정되는 이모 씨가 대표로 있는 C자문사가 개입해 비공식적인 조언을 하거나 엔카나와의 회의를 주선했던 점이 확인된다’, ‘주 대표가 퇴임 직후인 댈라우지 대학교에서 명예박사를 받은 과정에 이모 씨와 엔카나가 개입해 해당 사업 추진 등과 관련한 대가로 위 명예박사 수여를 알선했다는 점이 문제 되는 것으로 보임’이라고 명시돼 있다.

또 해당 법률자문서에는 ‘공사는 엔카나와 가격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이 결렬됐고 주 대표의 지시로 2차 협상과정에서 공사가 제시한 4억달러를 훨씬 상회하는 5.65달러로 협상이 타결’, ‘공사의 투자의사결정 절차에 비춰보면 2개월 이상 소요되는 절차가 불과 8일 만에 종료됐을 만큼 이 사업은 이례적으로 급히 추진됐고’라는 내용이 있다.

하지만 이 자문서에는 ‘엔카나와의 협상 지연에 따른 독촉, 정부 정책 등을 감안해 각종 위원회의 급박한 진행에는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돼 있어 대표이사의 임무해태를 묻기 어렵다고 나와 있다.

권 의원은 “MB정권의 자원개발 비리를 이제는 털고 나가야 한다”며 “비핵심 사업과 부실사업은 적기에 구조조정해 추가손실을 최소화하고 당시의 어처구니 행태를 보였던 책임자들에게도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