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7일 월요일

  • 서울 17℃

  • 인천 17℃

  • 백령 15℃

  • 춘천 16℃

  • 강릉 18℃

  • 청주 17℃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8℃

  • 목포 17℃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17℃

롯데·신라, 김포공항 면세점 후보로 선정

롯데·신라, 김포공항 면세점 후보로 선정

등록 2018.07.26 19:31

수정 2018.07.27 07:45

이보미

  기자

롯데·신라, 김포공항 면세점 후보로 선정 기사의 사진

롯데와 신라면세점 두곳이 김포국제공항 면세점 사업 후보자로 선정됐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는 이날 김포국제공항 주류·담배 구역(733.4㎡) 면세점 사업자 입찰에 참가한 롯데·신라·신세계·두산 등 총 4개 면세 업체 평가 결과 이같이 상위 2개사를 뽑았다.

평가 항목은 사업제안서(80%)와 입찰영업요율(20%)로 구성됐다.

롯데는 김포공항에서 이미 화장품·향수 면세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자라는 점, 인천공항 제1·2 터미널에서 주류·담배 사업을 하고 있어 구매력(바잉 파워)이 크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신라는 인천·홍콩 첵랍콕·싱가포르 창이 등 아시아 3대 국제공항에서 면세점을 동시에 운영하는 유일한 사업자라는 전문성과 사업권 반납 이력이 없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가 복수 사업자를 관세청에 통보하면 관세청은 다음 달 중으로 특허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낙찰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 구역은 중견면세점인 시티플러스가 운영하고 있었지만 지난 4월 임대료 체납으로 계약이 해지됐다.

입찰 대상 면세사업장의 연간 매출 규모는 국내 전체 면세 시장(지난해 기준 14조원)의 0.35% 수준에 불과하지만, 임대료 산정 기준이 매출에 연동하는 영업요율 방식이어서 업체들의 위험 부담이 적다고 업계에선 평가하고 있다.

해당 면세점 임대 기간은 5년이다.

뉴스웨이 이보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