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31℃

  • 인천 31℃

  • 백령 24℃

  • 춘천 31℃

  • 강릉 30℃

  • 청주 32℃

  • 수원 31℃

  • 안동 30℃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32℃

  • 전주 33℃

  • 광주 34℃

  • 목포 31℃

  • 여수 30℃

  • 대구 35℃

  • 울산 32℃

  • 창원 32℃

  • 부산 30℃

  • 제주 27℃

한국지엠 실사 중간보고서 정부에 전달··· “계속기업가치 청산가치보다 크다”

한국지엠 실사 중간보고서 정부에 전달··· “계속기업가치 청산가치보다 크다”

등록 2018.04.22 10:22

김민수

  기자

산업은행이 한국GM 실사 중간보고서에서 “계속기업가치 청산가치보다 크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산업은행이 한국GM 실사 중간보고서에서 “계속기업가치 청산가치보다 크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법정관리를 앞두고 데드라인을 넘겨 막판 노사 협상을 진행 중인 한국지엠에 대해 계속기업가치가 청산가치보다 크다는 결론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연합뉴스 및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달 초부터 한국지엠 실사를 진행 중인 산업은행은 “경영정상화 계획이 실행되면 오는 2020년부터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 중간보고서를 국내 정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

앞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날 부평공장에서 열린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실사가 거의 마무리되고 정상화 가능성에 대한 판단 단계에 선 만큼 우리 몫의 일은 상당히 진전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중간보고서에는 한국지엠을 법정관리로 보내는 대신 경영정상화를 도모하는 게 낫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국지엠의 계속기업가치가 청산가치보다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이 같은 결론은 현재 진행 중인 자구계획안에 대한 노사 합의가 이뤄지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다. 미국 제네럴모터스(GM)는 27억달러의 차입금을 출자전환하고 28억달러를 투자하는 한편 2개 신차를 국내 공장에 배정한다. 산업은행은 여기에 맞춰 5000억원의 신규자금을 한국지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한국지엠 노사는 사측이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20일을 넘겨 현재까지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타결에 진통을 겪고 있다. 양측은 군산공장 폐쇄 철회 및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한 고용문제, 부평공장 신차 배정 문제, 복리후생비 축소 등에서 이견을 보이는 중이다. 사측은 복리후생비용 절감안에 합의하자는 입장이지만 노조는 군산공장 고용문제 등의 일괄타결을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임단협 협상시한은 오는 23일 오후 5시까지 연장된 상태다. 만약 이 때까지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한국지엠은 법정관리라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웨이 김민수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