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0일 토요일

  • 서울 16℃

  • 인천 13℃

  • 백령 12℃

  • 춘천 14℃

  • 강릉 12℃

  • 청주 16℃

  • 수원 13℃

  • 안동 16℃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6℃

  • 여수 16℃

  • 대구 19℃

  • 울산 17℃

  • 창원 17℃

  • 부산 18℃

  • 제주 18℃

GM 부평공장 찾은 백운규 “조속한 노사협상 타결 당부”

GM 부평공장 찾은 백운규 “조속한 노사협상 타결 당부”

등록 2018.04.06 16:49

주현철

  기자

카젬 GM사장과 노조 면담노사협상 조속히 타결 촉구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한국GM 노사가 협상에서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은 매우 안타깝다”면서 “어제 오늘과 같은 노사간 대립이 다시 재발할 경우 국민 지지를 받기 어렵고 정부도 지원의 여지가 줄어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날 오후 15시30분께 한국GM 부평공장을 방문해 카젬 사장과 면담하고 이후 노조측도 별도로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방문은 원래 일정에 없던 것으로 한국GM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대타협이 무엇보다 절실한 상황에서 양측의 극한 대립이 고조되자 백 장관이 전격 결정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백 장관은 카젬 사장에게 “한국GM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는 노사협상이 조속히 타결돼야 한다”며 “사측이 보다 적극적으로 노조를 설득하는 노력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한국GM 문제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는 한국GM 부품협력사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한국GM의 가장 우수한 인프라 중 하나인 부품협력 생태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백 장관은 노조에도 노사협상의 조기 타결을 위해 노력하고 과격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노조는 회사가 심각한 유동성 위기 상황이라는 이유로 2017년 임금협상에서 약속한 2차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하자 전날부터 이틀간 사장실을 무단 점거하다 이날 오후 백 장관의 방문을 앞두고 점거를 해제했다.

백 장관은 “한국GM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적인 공감대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조가 대승적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노사 간 자율 협상 과정을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경우 적극적인 중재역할을 할 것이며 한국GM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웨이 주현철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