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8℃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9℃

  • 강릉 29℃

  • 청주 30℃

  • 수원 27℃

  • 안동 28℃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9℃

  • 전주 25℃

  • 광주 29℃

  • 목포 29℃

  • 여수 28℃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6℃

  • 제주 28℃

산업은행 노조 “무조건적 지원 능사 아냐···고용안정 확답 받아야”

[한국GM 어디로]산업은행 노조 “무조건적 지원 능사 아냐···고용안정 확답 받아야”

등록 2018.02.23 21:35

차재서

  기자

그래픽=박현정 기자그래픽=박현정 기자

산업은행 노동조합이 한국GM 사태와 관련해 무조건적인 지원은 안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3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산업은행지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15년간 보여온 GM의 행태로는 산업은행에 단돈 1원의 지원도 기대해서는 안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산은 노조는 “노동 생존권을 담보로 국민을 압박하는 GM이 앞으로도 그들의 이익만을 위할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며 “산은이 합당한 원칙 아래 국책은행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조는 “정부도 국책은행의 지원이 능사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GM 본사로부터 실효성 있는 고용안정·장기사업 계획 등을 약속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수긍할 수 없는 대안으로는 산은에 어떠한 희생도 강요해선 안된다”면서 “국회와 보수야당은 한국GM 노동자의 생존권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고 청와대는 정부부처 역할을 조율해 산업은행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