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 서울 29℃

  • 인천 30℃

  • 백령 23℃

  • 춘천 30℃

  • 강릉 28℃

  • 청주 30℃

  • 수원 29℃

  • 안동 28℃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30℃

  • 전주 32℃

  • 광주 33℃

  • 목포 30℃

  • 여수 30℃

  • 대구 30℃

  • 울산 28℃

  • 창원 31℃

  • 부산 28℃

  • 제주 29℃

김동연 "GM 문제 실사없이 결정안돼, 빨리 진행할 것"(종합)

김동연 "GM 문제 실사없이 결정안돼, 빨리 진행할 것"(종합)

등록 2018.02.22 16:04

수정 2018.02.22 16:07

주혜린

  기자

대주주 책임과 고통분담 등 3대 원칙 제시GM도 우리 원칙에 합리적이라고 평가정부 입장을 정하기 위해선는 실사가 전제

김동연 부총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김동연 부총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GM측에 대주주 책임과 고통분담,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갖고 “GM과 관련해 지난 주 초에 관련 장관들끼리 모여 면담한 결과, 세 가지 원칙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우리 원칙은 첫 번째 회사정상화 위한 대주주의 책임 있는역할, 두 번째는 구조조정의 기본적인 원칙에 따라 주주와 채권자 노조를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고통분담, 세 번째는 당장의 어려움을 넘기는 응급처치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고형권 1차관이 GM을 만나 이같은 정상화에 대한 3대 원칙을 제시했다”며 “GM측도 우리측의 원칙에 대해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GM은 ‘실사를 성실히 받겠다, 빨리 끝내고 싶다’고 밝혔다”며 “신차배정은 3월까지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군산공장 폐쇄를 번복하는 문제가 협상 테이블에서 논의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언급은 오늘 하지 않는 게 낫겠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다만 군산지역은 군산공장 이전에 조선소 폐쇄 문제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만들면서 이런 어려움 있는 지역에 보다 우선적이고 특별한 여러가지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산업은행이 2대 주주로서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며 “GM에 대해 굉장히 많은 관심이 몰리다보니 다소의 복잡함과 혼란이 아주 없지 않은데, 냉정하고 차분하게 대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GM 측이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실사를 받는 것에 대해 동의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통상적인 속도 보다 실사를 빨리 진행할 예정"이라며 "정부의 입장을 정하기 위해서는 실사가 전제돼야 하며, 실사 없이 결정 내리는 자체가 근거가 약하다"고 강조했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