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32℃

  • 인천 29℃

  • 백령 26℃

  • 춘천 33℃

  • 강릉 28℃

  • 청주 33℃

  • 수원 30℃

  • 안동 33℃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32℃

  • 전주 32℃

  • 광주 34℃

  • 목포 28℃

  • 여수 33℃

  • 대구 34℃

  • 울산 30℃

  • 창원 33℃

  • 부산 29℃

  • 제주 30℃

올해 홈쇼핑도 패션·뷰티 인기···”실속형·프리미엄 양분화”

올해 홈쇼핑도 패션·뷰티 인기···”실속형·프리미엄 양분화”

등록 2016.12.19 15:45

정혜인

  기자

패션·뷰티 상품 대거 히트상품 10위권 포진경기 불황 영향으로 가성비 높인 제품 인기'나를 위한 소비' 경향에 프리미엄 제품 판매도↑

A.H.C 아이크림(왼쪽)과 에이지투웨니스 에센스 커버팩트.A.H.C 아이크림(왼쪽)과 에이지투웨니스 에센스 커버팩트.

올해도 TV홈쇼핑에서는 패션, 뷰티 상품이 인기를 끌며 매출을 견인했다.

특히 불황이 장기화 하며 가성비 높은 제품을 선호하는 ‘실속형 소비’가 대세로 자리잡은 가운데, 자기만을 위한 소비 경향으로 ‘프리미엄’ 패션 제품도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GS샵은 지난 1월 1일부터 12월 14일까지 TV홈쇼핑을 통해 판매된 상품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총 61만 세트가 판매된 ‘A.H.C 스킨케어’가 2016년 히트상품 1위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A.H.C 스킨케어’는 상반기 처음으로 GS샵 히트상품에 진입한 이후 결국 올 한해 히트상품 1위에까지 올랐다. 기존 고가로 여겨졌던 아이크림을 합리적 가격으로 대용량 공급했으며 클렌저, 마스크팩, 시너지 오일 등 다양한 종류의 제품으로 세트를 구성해 큰 인기를 누렸다.

2위에는 ‘에이지투웨니스 에센스 커버팩트’가, 3위에는 ‘프리미엄 티에스 탈모샴푸’가 오르는 등 뷰티 제품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뷰티 상품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임에도 만족도가 높아 기초, 색조, 헤어제품 등이 골고루 히트했다.

이와 함께 4위의 ‘SJ와니’, 5위 ‘제이코닉’, 6위 ‘쏘울’, 8위 ‘라삐아프’, 10위 ‘꾸즈’ 등 패션 카테고리도 대거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SJ와니는 디자이너의 감성과 프리미엄 원단을 합리적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혔다. 제이코닉 역시 티셔츠, 팬츠 등을 3~6종 패키지로 묶어 부담없는 가격에 판매했고, GS샵의 PB 브랜드 쏘울은 프리미엄 소재인 캐시미어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면서 인기를 끌었다.

김진석 GS샵 영업전략담당 본부장은 “올해는 기존 뷰티제품의 강세 속에 새로운 패션 브랜드들이 인기를 얻은 한 해였다”며 “특히 고급소재와 기존 상식의 틀을 깨는 제품들이 고객들의 선택을 받았지만, 전체적으로 가성비가 높은 검증 받은 상품들에 수요가 집중되는 패턴은 여전했다”고 말했다.

현대홈쇼핑 모덴&모덴옴므. 사진=현대홈쇼핑 제공현대홈쇼핑 모덴&모덴옴므. 사진=현대홈쇼핑 제공

현대홈쇼핑에서도 같은 기간 가성비를 앞세운 패션, 뷰티 상품들이 히트 상품 10위권에 다수 포진했다.

중저가 패션 브랜드 ‘조이너스’, ‘꼼빠니아’가 각각 1위와 4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현대홈쇼핑이 단독 론칭한 한섬 브랜드 ‘모덴’(4위), 톱 디자이너 정구호의 신규 패션 브랜드 ‘J BY’(9위) 등 차별화된 가치를 내세운 프리미엄 상품들 또한 고객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이외에도 홈쇼핑에서 검증 받은 스테디셀러 뷰티상품 ‘에이지투웨니스 커버팩트’(2위), ‘AHC 아이크림’(6위) 등이 고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박종선 현대홈쇼핑 마케팅담당 상무는 “올해 고객들은 ‘가성비’를 고려하면서도 프리미엄 패션 등 자기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상품에 대해서는 과감히 지갑을 여는 소비 패턴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 정구호와 협업해 단독 론칭한 ‘J BY’의 경우 기존에 선보인 의류 대비 15%가량 가격이 높지만, 소재와 디자인 등 뛰어난 품질로 고객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 조르쥬레쉬. 사진=롯데홈쇼핑 제공롯데홈쇼핑 조르쥬레쉬.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CJ오쇼핑에서는 같은 기간 화장픔 브랜드인 ‘A.H.C’가 주문량 1위를 차지했고, 순위권에도 이미용품이 3개나 오르며 뷰티 상품이 크게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뷰티 제품이 히트상품 1위를 차지한 것은 2012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히트상품 10위에 오른 이미용품의 주문량은 전년 대비 2배 가량 급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입소문 등으로 제품력이 검증된 상품을 TV홈쇼핑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과 구성으로 선보여 고객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패션 상품 역시 캐시미어, 천연가죽 등 고급 소재의 상품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선보인 브랜드들이 순위에 올랐다.

서성호 CJ오쇼핑 편성팀장은 “패션 상품으로 주로 몰리던 기존의 TV홈쇼핑 히트상품 양상과 달리, 올해는 뷰티상품이 1위를 차지하고, 식품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다양한 카테고리가 히트상품 반열에 올랐다”고 전했다.

롯데홈쇼핑에서는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제품 하나를 구입하더라도 제대로 된 품질의 상품을 구입해 가격 대비 높은 효용을 추구하고, 자기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비)를 중시하는 소비 추세가 지속됐다.

같은 기간 주문수량 기준 인기 상품 10위는 단독 기획, 중소기업 상품들이 모두 차지했으며, 고급소재를 사용하면서 가격대는 저렴한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단독 직매입 상품 등이 상위권에 대거 진입했다.

롯데홈쇼핑 10개 히트 상품은 7위 침구 브랜드 ‘마마인하우스by박홍근’를 제외하고 모두 패션 브랜드가 싹쓸이 한 것이 특징이다. 패션의류 상품이 전체 80%, 모두 단독 상품임을 감안하면 홈쇼핑 패션이 고급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대를 통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으며, 패션 카테고리가 점차 강화되어 패션채널로서의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NS홈쇼핑에서는 같은 기간 자신을 위한 뷰티, 패션 상품과 합리적인 가격에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상품이 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는 고급 수제화를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는 ‘오즈페토 슈즈’가 차지했고 2위도 지난해에 이어 ‘엘렌실라 달팽이 크림’이 이름을 올렸따. 패션 부문에서도 ‘뱅뱅 팬츠’(3위), ‘보코더콜렉션 블라우스’(9위)와 같은 실속형 패션 상품이 높은 인기를 끌었다.

홈앤쇼핑에서는 ‘A.H.C 리얼아이크림’이 주문액 310억원을 돌파하며 1위를 차지했고, 가성비가 좋은 생활밀착형 제품이 인기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홈쇼핑에서는 창의혁신 상품인 ‘케어렉스’가 올해 12만8500개를 판매하면서 최고 히트상품에 올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창의혁신 상품이 가장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를 반영, 가성비가 뛰어난 상품의 인기가 높았다. 케어렉스를 비롯해 판매량 1~5위 상품의 단가는 모두 3만~5만원대였다.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