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19℃

  • 인천 17℃

  • 백령 18℃

  • 춘천 15℃

  • 강릉 21℃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최병오 형지 회장 “개성공단 입주 협력사에 거래대금 우선 지급”

최병오 형지 회장 “개성공단 입주 협력사에 거래대금 우선 지급”

등록 2016.03.02 12:18

정혜인

  기자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사진=패션그룹형지 제공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사진=패션그룹형지 제공


패션그룹형지는 계열사인 형지엘리트와 개성공단 협력업체 간 미지급 임가공비를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패션그룹형지에 따르면 형지엘리트는 개성공단 협력업체들과 수 차례 만났으며, 이 중 1개 업체는 대금지급을 이미 완료했고 미합의 된 3개 업체는 대금지급을 협의 중이었다.

회사 측은 “형지엘리트의 경우 개성공단 중단으로 인해 (공단에 두고 온) 교복 원부자재 손실이 불가피하다”며 “원부자재를 재구매해 긴급 생산함에 따른 원가상승, 그리고 교복 납기 차질과 판매 손실로 제품 판매대금 입금이 지연되는 등 경영상 이중·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형지엘리트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미합의된 3개 개성공단 협력업체의 거래대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앞서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은 지난 1일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개성공단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 지원에 나섰다.

최 회장은 “그룹 회장으로서 국가 안보 차원으로 개성공단 사태를 받아들이고, 개성공단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돕고 국내 패션의류봉제산업의 상생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개성공단 협력업체의 임가공 거래대금을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정부에서 개성공단 사태로 인한 원부자재 손실에 대한 정책적 배려를 적극 검토해주길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패션그룹형지와 계열사 형지I&C는 이미 개성공단 협력업체들과 협의를 거쳐 입주업체들의 거래대금을 지급했다.

패션그룹형지 전 계열사는 모든 이해관계자와 적극 소통해 개성공단 사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정상화하는 데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정혜인 기자 hij@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