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6℃

  • 인천 5℃

  • 백령 3℃

  • 춘천 5℃

  • 강릉 5℃

  • 청주 6℃

  • 수원 6℃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6℃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7℃

  • 여수 9℃

  • 대구 7℃

  • 울산 5℃

  • 창원 8℃

  • 부산 6℃

  • 제주 6℃

전경련 “상장기업 투자 금액, 영업익의 1.3배”

전경련 “상장기업 투자 금액, 영업익의 1.3배”

등록 2015.09.30 11:08

차재서

  기자

지난해 영업익 99조2000억원, 투자 금액은 131조3000억원으로 집계

국내 상장기업의 2014년도 영업이익은 99조2000억원인 반면 유·무형·리스자산 투자 금액은 영업이익의 1.3배에 달하는 131조30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전경련 제공


국내 상장기업의 2014년도 영업이익은 99조2000억원인 반면 유·무형·리스자산 투자 금액은 영업이익의 1.3배에 달하는 131조30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KOSPI, KOSDAQ 상장사 약 1300개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 등 연결재무제표 항목을 조사한 결과 최근 6년간 누적 영업이익은 621조4000억원, 투자금액은 780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상장사의 지난해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중은 5.2%였지만 매출액 대비 투자 비중은 6.9%로 기업들이 1000원어치 상품을 팔아 52원을 남기고 69원은 투자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재정 위기, 신흥국 불안 등으로 상장기업의 최근 최근 6년간 영업이익이 줄어들었음에도 연평균 투자 금액은 130조원으로 일정수준을 유지했다는 게 전경련 측 설명이다.

이밖에도 국내 상장사의 사내유보자산(이익잉여금+자본잉여금)은 2009년 438조2000억원에서 2014년 855조3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전년대비 증감률은 2010년 25.9%를 정점으로 2014년 8.5%로 떨어지는 등 국내외 경기침체에 따른 수익부진 영향으로 감소세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내유보자산이란 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 중 배당을 뺀 금액을 회계장부상 기록한 것으로 영업이익 등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최근 경기침체로 기업들의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상장사 사내유보자산 증가액도 감소했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수익성이 떨어진 우리 기업의 사내유보자산 증가율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010년 6.5%에서 2014년 3.3%로 하락했음에도 상장사 투자 금액은 연평균 130조원으로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도 내수·수출 부진, 금융불안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의 노동개혁 등 경제체질 개선 작업이 지속되고 기업투자 저해 규제가 적극 개선된다면 기업들은 투자에 신경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