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4℃

  • 춘천 23℃

  • 강릉 24℃

  • 청주 23℃

  • 수원 20℃

  • 안동 23℃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3℃

  • 전주 21℃

  • 광주 23℃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17℃

  • 창원 21℃

  • 부산 19℃

  • 제주 18℃

회사채 정상화 13일 첫 시행···한라건설 880억원 지원

회사채 정상화 13일 첫 시행···한라건설 880억원 지원

등록 2013.09.05 16:19

수정 2013.09.05 16:32

최재영

  기자

정부가 회사채 시장 안정화를 위해 2500억원의 P-CBO를 13일 처음 발행한다. 이번 P-CBO는 한라건설 회사채 880억원은 물론 만기도래한 중소기업 100여곳에 사용된다.

금융위원회는 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회사채 시장 정상화 방안 후속조치’를 13일 처음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P-CBO 발행은 지난 7월 금융위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산업은행, 정책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이 공동으로 내놓았던 ‘회사채 시장 정상화 방안’ 후속조치다.

당시 대규모 회사채 만기도래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 중 회생가능기업이 발행한 회사채를 인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당시 채권은행과 금투업계, 산은을 통해 만기도래분의 80%를 분산방식으로 인수하기로 했다. 신보의 차환기업 회사채를 기초자산으로 시장안정 P-CBO 총 6조4000억원을 발행하기로 했다.

금융위, 신보, 채권은행, 금투업계 관계자들은 지난 7월22일 ‘회사채 차환발행심사위원회’를 구성해 회상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해왔다.

지난 8월초 한라건설은 만기도래한 회사채 1100억원을 지원했고 심사위는 1100억원 중 자체상환분 20%를 제외한 880억원 총액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13일 발행하는 P-CBO는 회사채 시장 정상화에 상당부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총 6조4000억원에서 1차 발행규모가 크지 않은 만큼 2차분에는 평균 3800억원 수준으로 발행하면 이후부터는 더 많은 중소기업들이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

뉴스웨이 최재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