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7℃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3℃

  • 대구 25℃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유통·바이오 외형·내실 다 챙긴 쿠팡의 큰 그림···김범석 의장 "이젠 오프라인"

유통·바이오 채널

외형·내실 다 챙긴 쿠팡의 큰 그림···김범석 의장 "이젠 오프라인"

등록 2023.03.01 08:26

신지훈

  기자

사상 최대 매출·2분기 연속 흑자"온·오프 통합 시장서 성장할 것"이마트·롯데와 3강 구도 이룰까

외형·내실 다 챙긴 쿠팡의 큰 그림···김범석 의장 "이젠 오프라인" 기사의 사진

"올해 오프라인 중심 유통시장에서 '고객 와우'를 만들겠다."(김범석 쿠팡 Inc 의장)

쿠팡이 연간 최대 매출 기록을 다시 썼다. 영업손실도 1000억원 대로 대폭 줄이며 올해 흑자 전환 가능성을 높였다. 외형은 물론 내실까지 챙기는 데 성공한 쿠팡이 온라인 유통시장을 넘어 이마트와 롯데 등 전통의 유통 강자들과 본격적인 경쟁구도를 만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쿠팡이 1일(한국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133억원(8340만 달러·분기 환율 1359.26)으로 지난해 3분기 1037억원(7742만 달러) 대비 9% 증가하며 2분기 연속 1000억원 대 흑자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6조65억원) 대비 21% 늘어난 7조2404억원(53억2677만 달러)으로 첫 분기 매출 7조원을 넘겼다. 당기순이익은 처음으로 1억 달러를 돌파하며 1387억원(1억206만 달러)을 기록했다. 2021년 4분기에 영업 손실(4692억원)과 당기순손실(4791억원)을 낸 점을 감안하면 1년 만에 흑자 전환을 이뤘다.

2분기 연속 흑자와 매출 성장에 힘입어 쿠팡은 지난해 연매출 26조5917억원(205억8261만 달러·연 환율 1291.95)를 올리며 전년(21조646억원) 대비 26% 늘어난 사상 최대 연 매출을 기록했다. 달러 기준 매출도 12% 증가해 2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쿠팡의 지난해 영업 적자 규모는 1447억원(1억1201만 달러)으로 지난해(1조7097억원) 대비 무려 92% 줄었다. 당기순손실도 1189억원(9204만 달러)으로 지난해(1조7653억원)보다 93% 감소했다.

쿠팡은 조정 에비타(EBITDA·상각전 영업이익) 기준 4925억원(3억8121만 달러) 흑자 달성을 이뤘고, 매출 총이익(매출에서 원가를 뺀 이익)은 6조849억원(47억987만 달러)으로 지난해보다 60% 늘었다.

쿠팡의 활성고객(제품을 한 번이라도 산 고객)과 1인당 고객 매출 역시 오름세다. 활성고객 수는 1811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1% 증가했고, 고객 매출은 40만원(294달러)으로 4% 늘었다.

특히 쿠팡의 와우 멤버십 유료 회원 수는 1100만명으로 집계돼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섰다.

쿠팡이츠·쿠팡페이·쿠팡플레이·해외사업 등 쿠팡의 지난해 신사업 매출은 8113억원(6억2802만 달러)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했다. 신사업의 연간 조정 에비타는 2901억원(2억2462만 달러)으로 전년과 비교해 손실 규모를 42% 줄였다.

김범석 쿠팡 Inc 의장은 "이번 실적은 수년간 지속한 투자와 혁신의 결과"라며 "쿠팡이 국내 유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은 만큼 향후 더욱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장은 온·오프라인 통합 유통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우는데 집중할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아직 국내 유통 시장은 오프라인 중심이며 가격도 높고 상품도 제한적"이라며 "고객에게 더 다양하고 낮은 가격, 특별한 서비스로 더 좋은 대안을 만들어 고객이 '와우'할 수 있는 새로운 순간을 선사하고, 전체 유통 시장에서 상당한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유통시장은 602조원(4660억 달러)규모로, 쿠팡이 차지한 매출 비중은 4.4% 수준이다. 유로모니터는 국내 유통시장 규모가 2026년까지 700조원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직매입을 기반으로 하는 쿠팡이 국내 유통시장에서 '규모의 경제'를 이루는데 성공했다"며 "700조 유통시장을 두고 이마트와 롯데 등과 함께 본격적인 경쟁 구도를 만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