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5℃

  • 청주 27℃

  • 수원 24℃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6℃

  • 제주 26℃

산업 노태문 "올해 2억대에 '갤럭시 AI' 탑재···폴더블폰 판매 10%↑ 자신"(종합)

산업 전기·전자 갤럭시 언팩

노태문 "올해 2억대에 '갤럭시 AI' 탑재···폴더블폰 판매 10%↑ 자신"(종합)

등록 2024.07.11 09:07

파리=

정단비

  기자

갤럭시 언팩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폴더블폰 글로벌서 좋은성과 기대""올해 XR 에코시스템 준비해 공개"

7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 직후 국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7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 직후 국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올해 연말까지 약 2억대의 갤럭시 모바일 기기에 '갤럭시 인공지능(AI)'을 탑재하겠다는 목표치를 제시했다. 또한 이번 폴더블폰 신작이 전작 대비 10% 이상 높은 판매량을 보일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노 사장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 직후 진행된 국내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노태문 사장은 "올해 초 1억대의 갤럭시 제품에 AI를 적용한다는 목표를 넘어, 올해 연말까지 그 두배인 2억대의 갤럭시 제품에 갤럭시 AI를 적용할 것"이라며 "갤럭시 AI의 혁신을 더 많은 고객들이 즐기실 수 있도록 모바일 AI 대중화를 더욱 가속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공개된 갤럭시 S24 시리즈에 '갤럭시 AI'를 최초로 탑재했으며, 이후 기존 제품에 대한 추가적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갤럭시 AI 사용성을 확대해 왔다.

삼성전자는 이날 언팩에서 공개된 갤럭시 Z 플립6·폴드6 등 다양한 신제품의 판매를 확대하고 갤럭시 S21 시리즈와 갤럭시 A 시리즈에까지 '서클 투 서치' 기능을 확대 적용해, 올해까지 2억대 이상의 갤럭시 제품에 '갤럭시 AI'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노 사장은 올초 진행된 상반기 갤럭시 언팩 당시 올해 내 1억대 갤럭시 단말기에 갤럭시 AI를 제공한다는 목표를 밝혔던바 있다. 이후 약 6개월 만에 목표치를 두배로 늘린 셈이다.

노 사장은 "올해 초에는 갤럭시 S24, 갤럭시 S23정도까지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1억대 정도를 말했다"며 "계속적으로 노력하고 온디바이스AI를 고도화, 최적화해 지원 모델을 2023년 이후 출시한 모든 S, Z 시리즈, Z플립4 및 Z폴드4 등 단말기 늘려 올해 내로 2억대까지 갤럭시 단말기에서 갤럭시 AI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갤럭시 Z 플립6', '갤럭시 Z 폴드6' 등 폴더블폰 신작의 판매량이 전작 대비 10%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자신감도 내비쳤다. 올초 삼성전자 최초의 AI폰인 갤럭시 S24 시리즈에 이어 갤럭시 AI를 기반으로 흥행 몰이를 이어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노 사장은 "판매량을 예측하기 어렵지만 내부적으로는 작년 출시한 폴더블 대비 10% 이상 성장하겠다는 목표가 있다"며 "갤럭시 S24를 낼때도 전작 대비 10% 이상을 제시했고 잘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폴더블폰 6세대 준비하면서 어느때보다 완성도 있게 기능이면 기능, AI면 AI, 또 많은 고객들이 요청한 카메라 성능, 배터리 성능, 내구성 강화 등 어느것 하나 소홀히 하지 않고 완성도 있게 준비했기 때문에 폴더블폰 6세대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폴더블폰 신작에 처음 적용된 '갤럭시 AI' 기능들도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노 사장은 "이날 발표한 갤럭시 AI 기능들은 기존 갤럭시에서도 순차적으로 연내에 지원할 것"이라며 "다만 하드웨어 요구사항으로 인해 일부 제한이 있을 수 있지만 최대한 많은 기능, 기존 단말기 갤럭시 AI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갤럭시 AI 기능에 대한 유료화는 앞서 상반기 갤럭시 언팩에서 밝혔던 입장을 고수했다. 내년 말까지는 무료 제공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노 사장은 "갤럭시 S24 출시 당시에도 2025년 말까지 모든 AI 기능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했었다"며 "2025년까지 고객들 요구사항, 인더스트리 상황종합적으로 감안해 어떻게 하는게 좋을지 결정하겠다"며 "그때 다시 결정하겠지만 갤럭시 고객에게 가장 좋은 기능과 경험 제공하고 경험 제공하고 안심하고 쓸 수 있도록 하는 기본 원칙 변함없어 유료화에 대한 부분 결정할 때도 고객들의 보이스를 잘 감안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갤럭시 폴더블폰 신작이 전작대비 오른 것에 대해서도 "여러 원자재 가격 인상, 환율 상승 등 영향을 많이 받은게 사실"이라면서도 "다만 소비자 부담도 고려해 가격을 결정한 것이고 지역별로 유통 파트너사 협력 통해 조금 더 많은 혜택이 갈 수 있도록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증강현실(XR) 플랫폼을 연내 출시하겠다는 계획도 언급했다. 노 사장은 "지난해 삼성전자와 구글과 퀄컴이 XR 제품·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협력 발표 후 꾸준히 개발을 준비 중"이라며 "새로운 기기는 기기 자체도 중요하지만, 소비자가 많은 서비스 콘텐츠를 누릴 수 있는 생태계 확보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기를 먼저 내놓고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생태계를 만들고 제품을 출시해야 한다는 방향으로 결정했다"면서 "올해 내로 에코시스템 관련 부분들을 준비해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한 신제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갤럭시 Z 폴드6와 갤럭시 Z 플립6는 가장 정제되고 완성도가 높은 폴더블 폼팩터에 갤럭시 AI가 최적화 돼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역대급 강력한 폴더블 AI폰으로 탄생했다"고 말했다.

또한 "소비자 분들의 눈높이에 맞는 높은 수준의 완성도를 가진 제품으로, 카메라·배터리·디스플레이·내구성 등 모든 부분에서 완성도를 높이고 폴더블 사용성을 극대화했다"고 강조했다.

갤럭시 링,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 등 새롭게 공개된 웨어러블 제품에 대해서는 "삼성전자는 이번 웨어러블 신제품 공개를 통해 건강 관리 분야로 갤럭시 AI 경험을 확대했다"며 "특히 이번에 선보인 갤럭시 워치는 최신 바이오액티브 센서를 탑재해 더욱 다양한 건강 지표를 사용자가 스스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보다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링에 대해서는 "가장 작은 갤럭시 폼팩터로 최신의 센서 기술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기술 혁신의 결정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특히 측정된 건강 데이터와 인사이트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삼성 헬스'에 대해서는 "갤럭시 스마트폰의 온디바이스 기반 LLM이 더해진 삼성 헬스를 통해 더욱 종합적이고, 개인에 최적화돼 동기부여를 돕는 새로운 헬스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갤럭시의 개방성(Openness) 철학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 AI는 개방성을 바탕으로 업계 리더들과의 협력을 통해 구현되는 다양한 AI 기술들을 모두 포함하고 있으며,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종합적인 모바일 AI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업계 최고 AI 리더들과의 협력으로 삼성 갤럭시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모바일 AI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