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6℃

  • 인천 27℃

  • 백령 25℃

  • 춘천 24℃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7℃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9℃

  • 전주 30℃

  • 광주 30℃

  • 목포 30℃

  • 여수 28℃

  • 대구 30℃

  • 울산 28℃

  • 창원 27℃

  • 부산 24℃

  • 제주 28℃

금융 해외 여행보험 1위 내준 삼성화재, 카카오페이 표절 의혹에 '발끈'

금융 보험

해외 여행보험 1위 내준 삼성화재, 카카오페이 표절 의혹에 '발끈'

등록 2024.06.24 16:28

김민지

  기자

삼성화재 해외 여행보험 UI·UX, '카카오페이 손보와 유사' 지적카카오페이손보 "회사 철학 녹인 상품···유사성 면밀히 검토"삼성화재 "온라인 해외여행보험 우리가 '원조'···표절 말도 안 돼"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삼성화재가 카카오페이 손해보험에 빼앗긴 해외 여행보험 시장 1위 자리를 되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과정에서 삼성화재는 카카오페이 손보의 할인 방식을 벤치마킹해 가격 경쟁력을 끌어올렸다. 그러나 이번에는 다이렉트 채널의 해외 여행보험 가입 페이지도 카카오페이 손보와 유사한 방식으로 개편하며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2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삼성화재가 개편한 해외 여행보험 온라인 상품이 가입 동선부터 페이지별 구성 요소, 디자인, 문구, UI·UX까지 카카오페이 손보의 해외 여행보험과 유사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기존 삼성화재 해외 여행보험 가입 절차는 ▲생년월일 입력·동반 가입 선택 후 기간 입력 ▲여행목적 선택 ▲가입 사항 안내 ▲가입플랜 선택 (기본 플랜·맞춤 플랜 중 택1) ▲가입자 입력 ▲알릴 의무 질문 ▲가입설계 동의 ▲최종청약 확인 등 단계로 구성됐다.

그러나 개편 후에는 ▲국가 선택·기간 입력 ▲가입플랜 선택 ▲원하는 보장 선택 ▲가입 담보 확인 ▲동반 가입 선택 ▲가입설계 동의 ▲알릴 의무 질문 ▲최종청약 확인으로 변경됐다. 이는 카카오페이 손보 해외 여행보험과 동일한 방식이다.

특히 기존 절차에서 삼성화재는 국가를 입력하는 단계가 없었으나, 개편 이후에는 카카오페이 손해보험과 동일하게 국가 선택 페이지를 추가했고, 설명 문구도 동일하게 적용됐다는 점이 지적됐다. 카카오페이 손보가 최초로 적용한 자주 가는 여행지 선택 옵션과 같은 연령대, 같은 성별이 가장 많이 선택한 설계 정보 표시 방식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앞서 삼성화재는 다이렉트 해외 여행보험에 지인이나 가족이 함께 가입하면 더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주는 혜택을 신설하기도 했다. 2명이 함께 가입하면 10%, 3명은 15%, 4명 이상은 보험료 20%가 할인된다.

이 혜택은 카카오페이 손보가 해외 여행보험 출시 당시 탑재한 혜택으로, 카카오페이 손보의 경우 2명은 5%, 3명은 10%까지 할인을 제공한다. 카카오페이 손보의 해외 여행보험이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자 삼성화재도 더 높은 할인율을 제시해 가입자 유치에 나선 것이다.

삼성화재가 카카오페이 손보 벤치마킹에 나섰던 이유는 '점유율 1위' 자리를 탈환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카카오페이 손보의 올해 5월 말 기준 해외 여행보험 누적 피보험자 수는 130만명을 돌파했다. 손보 업계에 따르면 8개 손보사(카카오페이 손보 제외)의 지난해 해외 여행보험 신계약 건수는 140만1000건(단체보험 제외)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카카오페이 손보의 해외 여행보험 피보험자 수는 약 30만명이었다. 단순 계산으로 보면 올해만 100만명이 카카오페이 손보 해외여행자보험에 가입한 셈이다. 누적 피보험자 수와 신계약 건수를 단순히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업계는 카카오페이 손보가 해외 여행보험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현재 점유율 1위를 차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페이 손보 측은 삼성화재와 서비스 유사성을 검토해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 손보 관계자는 "카카오페이 손해보험의 해외 여행보험은 오랜 시간 고민한 자사만의 철학을 녹여 만든 상품으로 출시 이후 1년간 지속적으로 사용자 이용 행태 및 피드백, 청구 후기 등의 다양한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며 20차례 이상 업데이트하면서 가꿔왔다"며 "서비스 유사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필요 시 적합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논란에 삼성화재는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온라인 채널에서 해외여행자보험 판매를 최초로 시작한 것은 삼성화재이고, 보험 가입의 과정 및 입력하는 정보 등의 내용은 어느 보험사나 동일하다는 것이 삼성화재의 주장이다. 또 해외 여행보험 동반 할인 제도를 신설하며 고객패널 리서치 결과 등을 반영해 화면 개편을 진행했기 때문에 동반자를 입력하는 창을 만드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설명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카카오페이 손보의 표절 주장은 최초로 다이렉트 해외 여행보험을 판매한 '원조'에게 말도 안 되는 시비를 거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