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4℃

  • 인천 25℃

  • 백령 25℃

  • 춘천 24℃

  • 강릉 24℃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8℃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6℃

  • 전주 28℃

  • 광주 28℃

  • 목포 27℃

  • 여수 28℃

  • 대구 31℃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7℃

산업 최태원 "이혼소송 항소심 치명적 오류···바로 잡기를 희망"

산업 재계

최태원 "이혼소송 항소심 치명적 오류···바로 잡기를 희망"

등록 2024.06.17 12:57

김현호

  기자

17일 서린사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참석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SK 서린사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해 고개를 숙였다. 사진=이수길 기자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SK 서린사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해 고개를 숙였다. 사진=이수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사이에서 발생한 이혼소송 항소심과 관련해 "이번 판결에 치명적인 오류가 있어 상고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를 대법원이 바로 잡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그룹은 17일 오전 SK서린사옥에서 이혼소송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깜짝 등장한 최 회장은 "무엇보다 먼저 개인적인 일로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며 "제 생각에 한번은 나와 직접 사과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돼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전했다.

또 "사법부의 판단은 존중돼야 하나 저는 이번에 상고를 결심했다"며 "이렇게 하게 된 배경 중 첫 번째는 재산분할과 관련해 주식에 분할 대상이 되는지, 얼마나 돼야 하는지 전제에 속하는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른 이유 중 하나는 (항소심에서) SK의 성장이 불법적인 비자금을 통해 이뤄졌다고 했으며 공화국의 후광으로 성장했다고 판단했다"며 "이로 인해 SK의 역사를 전부 부정하고 부정으로 사업을 키웠다고 판결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판결로 저뿐만 아니라 SK그룹 구성원의 명예와 긍지가 실추되고 훼손됐다고 생각해 이를 바로 잡고자 상고를 선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부디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이 있기를 바라며 이를 바로 잡아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