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3℃

  • 청주 23℃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6℃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6℃

증권 삼성전자 반도체 CEO 교체···KB證 "분위기 쇄신 전환점"

증권 종목

삼성전자 반도체 CEO 교체···KB證 "분위기 쇄신 전환점"

등록 2024.05.22 08:04

유선희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 수장을 전영현(64) 미래사업기획단장(부회장)으로 전격 교체한 것을 두고 KB증권이 반도체 분위기 쇄신 전환점이라고 평가했다.

22일 김동권 KB증권 연구원은 "전날 삼성전자는 반도채 부문장에 전영현 부회장을 임명하는 원포인트 인사를 단행했다"며 "이는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 하락과 파운드리 사업 부진 타계를 위한 분위기 쇄신 차원의 인사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삼성전자는 전영현 부회장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에, 전 부회장이 맡고 있던 미래사업기획단장에 기존 DS부문장이었던 경계현 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삼성전자의 사장단 인사가 매년 12월에 이뤄지는 것을 고려하면 약 7개월 앞당겨진 이번 수장 교체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반도체 신화'의 주역인 전 신임 DS부문장은 LG반도체 출신으로, 2000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로 입사해 D램·낸드플래시 개발, 전략 마케팅 업무를 거쳐 2014년부터 메모리사업부장을 역임했다. 2017년 삼성SDI로 자리를 옮겨 5년간 삼성SDI 대표이사를 맡았으며, 작년 말 인사에서 삼성전자로 돌아와 신설된 미래사업기획단을 맡아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데 주력해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주력인 반도체 업황이 부진하며 DS부문에서 연간 14조8800억원의 적자를 냈다. 김 연구원은 "전 신임 DS부문장은 우선 HBM 신제품 개발, 수율 향상에 주력하는 동시에 파운드리 실적 개선에 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전 신임 DS부문장은 메모리 엔지니어 출신으로 보수적 성향의 기존 부문장과 달리 신기술의 선제적 개발과 기술 경쟁력을 최우선시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향후 HBM 중심의 메모리 신제품 개발과 파운드리 선단 공정(2, 3nm) 수율 개선에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