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4℃

  • 인천 22℃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2℃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3℃

  • 목포 22℃

  • 여수 21℃

  • 대구 25℃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17℃

이슈플러스 홍콩 법원, 비구이위안 청산 심리 내달 11일로 연기

이슈플러스 일반

홍콩 법원, 비구이위안 청산 심리 내달 11일로 연기

등록 2024.05.17 15:41

김선민

  기자

중국 부동산 침체 속에 경영난을 겪어온 대형 개발업체 비구이위안에 대한 법원 청산 심리가 다음 달로 연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홍콩 법원은 이날 열릴 예정이던 비구이위안 청산 심리를 다음 달 11일로 미뤘다고 로이터통신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은 전했다.

이번 심리 연기는 더 많은 증거를 준비하겠다는 비구이위안 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이로써 작년 110억달러(약 15조원) 규모 역외 채무를 상환하지 못해 역외 채권 재조정을 진행 중인 비구이위안은 한 달에 가까운 시간을 벌 수 있게 됐다.

청산 청원인측 변호사에 따르면 채권자 중 핵심 그룹인 '임시 채권 보유자 그룹'은 청산 청원에 대해 중립적 입장을 표명했다.

최근 중국 당국은 부동산 분야를 살리기 위해 여러 조치를 내놓고 있다.

앞서 채권자인 에버크레디트는 지난 2월 말 홍콩 고등법원에 비구이위안에 대한 청산을 요청했다.

에버크레디트 측은 당시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인 비구이위안이 16억 홍콩달러(약 2천800억원)가 넘는 채무에 대한 지급 의무를 이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