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1℃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2℃

유통·바이오 11번가, 1분기 영업손실 195억···적자폭 39%↓↓

유통·바이오 채널

11번가, 1분기 영업손실 195억···적자폭 39%↓↓

등록 2024.05.17 10:25

조효정

  기자

2달 연속 오픈마켓 영업이익 흑자 달성버티컬서비스 확대·운영효율화 주효

[DB 11번가, 11st, 11번가 십일절, 십일절페스타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DB 11번가, 11st, 11번가 십일절, 십일절페스타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11번가는 1분기 영업손실이 19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18억원)에 비해 38.7% 감소했다고 17일 밝혔다.

당기순손실은 200억원으로 19.4% 개선했다. 매출은 2163억원에서 1712억원으로 20.9% 줄었다.

월별로 보면 3월에 이어 지난달에도 오픈마켓 사업이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하며 실적 개선 흐름을 주도했다. 올해 1∼4월 누적으로는 세금·이자·감가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흑자를 만들었다.

버티컬 서비스와 전문관을 통해 식품·패션 등 수익성 높은 상품 카테고리 판매를 확대하고 마케팅 운영을 효율화하는 등 내실 다지기에 주력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11번가는 분석했다.

11번가는 올해 오픈마켓 사업의 영업이익 흑자 달성, 내년에 전사적 연간 흑자 전환을 각각 목표로 하고 있다.

안정은 11번가 사장은 "오픈마켓 사업의 수익성 확보와 리테일 사업 체질 개선으로 실적 개선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2분기에도 핵심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투자와 과감한 사업구조 개편으로 수익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