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6℃

  • 춘천 19℃

  • 강릉 17℃

  • 청주 20℃

  • 수원 20℃

  • 안동 15℃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18℃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19℃

  • 울산 18℃

  • 창원 20℃

  • 부산 18℃

  • 제주 21℃

이슈플러스 대기업 재고 증가 멈췄다···전년 대비 0.3%↑

이슈플러스 일반

대기업 재고 증가 멈췄다···전년 대비 0.3%↑

등록 2024.04.23 09:48

김선민

  기자

지난해 국내 대기업들의 재고자산 증가율이 1% 미만을 기록하면서 그간 이어져 온 재고 증가세가 사실상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공시자료를 통해 전년도와 현황을 비교할 수 있는 274개사의 재고자산 변동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작년 말 재고자산은 총 179조5천968억원으로 전년(179조459억원) 대비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들 기업의 재고 규모는 2021년 135조3천15억원에서 이듬해 크게 뛰어올랐다가 지난해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을 보이며 증가세가 둔화했다.

분석에 활용한 재고 범위는 상품, 제품, 반제품, 재공품(제조 중인 제품)의 재고자산이며 원재료와 저장품은 재고로 포함하지 않았다.

상품 재고는 2022년 말 26조3천241억원에서 작년 말 24조9천734억원으로 5.1% 감소한 반면 제품 및 반제품 재고는 같은 기간 152조7천218억원에서 154조6천234억원으로 1.2% 증가했다.

재고자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자동차 및 부품업으로, 작년 말 재고가 전년 대비 4조4천149억원(22.3%) 증가한 27조3천839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별로 보면 현대자동차가 8조5천902억원에서 11조2천628억원으로 31.1% 증가했다. 기아는 2022년 말 6조3천845억원에서 지난해 말 8조3천419억원으로 30.7% 늘었다.

'조선 및 기계설비' 업종이 4조1천833억원에서 4조8천588억원으로 6천754억원(16.1%) 늘어 뒤를 이었다. 이어 △지주사(2천487억원·3.3%↑) △통신(2천215억원·26.9%↑) △에너지(1103억원·13.6%↑) 업종 순으로 증가액이 많았다.

중국 업계의 설비 신증설 영향으로 공급과잉에 시달린 석유화학은 가동률 조절로 재고 줄이기에 나선 결과 지난해 말 재고 규모가 29조3천176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9천383억원(9.1%) 감소했다.

IT전기전자 업종도 2022년 말 51조1천917억원이던 재고가 작년 말 51조288억원으로 1천623억원(0.3%) 줄어 감소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의 재고는 작년 말 기준 36조7천514억원으로 전년 대비 6천417억원 늘었으나 증가율은 1.8%로 소폭이었고, SK하이닉스는 2천400억원(6.2%) 감소한 3조6천21억원을 기록했다.

이차전지 업종도 지난해 말 재고자산이 전년 대비 6천727억원(7.2%) 줄어든 8조6천225억원으로 전체적으로는 감소했다. LG에너지솔루션에서만 이 기간 재고가 1조666억원(24.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