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5℃

  • 백령 16℃

  • 춘천 13℃

  • 강릉 20℃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14℃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7℃

  • 목포 18℃

  • 여수 18℃

  • 대구 18℃

  • 울산 16℃

  • 창원 17℃

  • 부산 17℃

  • 제주 17℃

라이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라이프 리빙 카드뉴스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등록 2024.04.17 08:40

수정 2024.04.17 17:22

이석희

  기자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기동카' 도입 두 달···이 좋은 걸 서울만 쓴다고? 기사의 사진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가 출시된 지 2개월이 지났습니다.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2000원으로 서울 시내 모든 대중교통 수단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통합정기권인데요. 그 효과는 어땠을까요?

기후교통카드는 아직 서울시 내에서만 이용할 수 있음에도 지난 5일 누적 판매 100만장을 돌파했습니다. 평일 기준 약 50만명이 기후동행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823명을 조사한 결과, 14.5%가 평소 승용차를 이용하던 사람이었습니다. 그중 절반 이상(56.4%)이 승용차 대신 월 20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했다고 답했습니다.

전체 인원으로 따지면 4.5%가 월 20회 이상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인데요. 평일 평균 사용자 50만명으로 환산하면 약 2만명이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 셈입니다.

서울시를 운행하는 승용차의 평균 탑승 인원은 1.8명입니다. 줄어든 승용차 이용자 수를 평균 탑승 인원으로 계산하면 하루에 운행하는 승용차가 약 1만1000대 줄어들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일반적으로 승용차 1대에서 연간 1.96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합니다. 기후동행카드 도입 2개월 동안 줄어든 승용차 운행 대수를 감안하면, 약 36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는 수령 20년산 가로수 약 43만 그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같습니다. 온실가스 감소 효과와 함께 중요한 것이 교통비 절감일 텐데요. 기후동행카드 사용으로 1인당 월평균 약 3만원을 절약했습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3만5000원으로 가장 많이 절약했습니다. 이어 50대 3만1000원, 20대 2만9000원, 40대 2만8000원 순으로 집계됐고, 30대가 2만7000원으로 절약한 금액이 가장 적었습니다.

기후동행카드 도입 후 2개월간의 효과를 알아봤습니다. 많은 서울시민들이 적지 않은 효과를 보고 있는데요. 앞으로 점차 이용 범위를 넓혀서 전국으로 확대되길 바랍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