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 토요일

  • 서울 23℃

  • 인천 22℃

  • 백령 19℃

  • 춘천 23℃

  • 강릉 20℃

  • 청주 24℃

  • 수원 21℃

  • 안동 21℃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6℃

  • 대구 23℃

  • 울산 21℃

  • 창원 24℃

  • 부산 25℃

  • 제주 21℃

금융 산은, 태영건설 기업개선계획 논의···"차등감자·출자전환으로 재무구조 개선"

금융 금융일반

산은, 태영건설 기업개선계획 논의···"차등감자·출자전환으로 재무구조 개선"

등록 2024.04.16 16:05

수정 2024.04.16 16:06

이지숙

  기자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기업재무구조개선(워크아웃)을 진행 중인 태영건설에 1조원 규모의 자본 확충이 이뤄질 전망이다.

태영건설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16일 오후 3시 18개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실사결과와 기업개선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운영위원회는 PF사업장 처리방안을 비롯한 손익·재무·유동성 추정 결과를 바탕으로 감자, 출자전환 등 재무구조개선 방안과 향후 정상화 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기업개선계획은 태영건설의 경영정상화 추진을 위한 자본확충과 신규 신용공여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

실사법인은 완전자본잠식의 근본적 해소를 위해 1조원 수준의 출자전환이 필요하다고 추정했다.

이에 따라 계열주 포함 대주주(TY홀딩스)는 경영책임 이행을 위해 100대1, 기타주주는 2대1로 차등감자를 실시한다. 또한 대주주는 대여금 등 기존채권의 100%, 금융채권자는 무담보채권의 50%를 출자전환함으로써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대주주는 보유 채권을 전액 자본확충에 투입함으로써 정상화의 책임을 다하고 금융채권자 등 이해관계자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금융채권자는 태영건설의 영업활동 지원을 위해 제2차 협의회에서 의결한 신규 자금과 신규 보증도 지속 지원한다.

산업은행은 이날 운영위원회와 18일 전체 채권단 설명회 등을 거쳐 기업개선계획을 금융채권자 협의회에 부의할 계획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