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2℃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5℃

  • 청주 21℃

  • 수원 23℃

  • 안동 20℃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6℃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7℃

  • 제주 23℃

증권 "커지는 증시 변동성"···CMA 잔고, 82조원 육박

증권 증권일반

"커지는 증시 변동성"···CMA 잔고, 82조원 육박

등록 2024.04.13 13:23

윤서영

  기자

그래픽=배서은 기자그래픽=배서은 기자

대기성 자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가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국회의원 선거 등 국내외 이벤트가 맞물리면서 증시 변동성이 커진 탓이다.

13일 금융투자협회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달 9일 기준 CMA 잔고는 81조9223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일 CMA 잔고가 78조4903억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일주일 새 잔고가 3조원 넘게 늘어났다.

CMA는 증권사가 고객의 자금을 받아 기업어음(CP)이나 국공채, 양도성예금증서(CD) 등 금융상품에 투자해 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계좌다. 입출금이 자유롭게 가능할 뿐만 아니라 하루만 돈을 맡겨도 이자를 받을 수 있어 주식 투자 대기 자금이 유입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업계는 이를 두고 제22대 총선과 미국의 물가 지수 발표 등에 따라 국내 증시가 뚜렷한 방향을 찾지 못하고 변동성을 키우자 대기성 자금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한다.

뿐만 아니라 최근 미국의 글로벌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후퇴하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CMA로 유입됐다는 평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