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 인천 18℃

  • 백령 15℃

  • 춘천 17℃

  • 강릉 18℃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21℃

  • 울릉도 18℃

  • 독도 18℃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0℃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2℃

  • 울산 19℃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18℃

증권 '8만전자' 탈출한 개미들···후속 투자서 '한숨'

증권 증권일반

'8만전자' 탈출한 개미들···후속 투자서 '한숨'

등록 2024.04.13 12:22

윤서영

  기자

그래픽=이찬희 기자그래픽=이찬희 기자

최근 '8만전자'로 복귀한 삼성전자에서 탈출한 개인투자자들이 후속 투자에서 쓴맛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거래소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장중 8만원대에 올라선 지난달 26일 이후 이달 12일까지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 주식 3조278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2021년 9만원대를 찍은 이후 2년 넘게 5만∼7만원대 수준에 머물렀던 삼성전자 주가가 반등하면서 오랜 기간 물려있던 개인투자자들이 차익실현에 대거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기관투자자도 삼성전자 주식을 1조1597억원어치 팔았다.

반면 외국인의 경우 4조5330억원을 순매수하는 등 코스피 전체 순매수액(5조2060억원)의 87%를 삼성전자에 집중했다.

이 기간 삼성전자 주가는 반도체 업황 회복과 고대역폭 메모리(HBM)에 대한 기대감, 1분기 실적 개선 등의 호재에 힘입어 7.03% 상승했다.

하지만 개인투자자 후속 투자에 대한 성적은 부진한 모습이다. 해당 기간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개인투자자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주가가 모두 하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는 삼성전자에서 다른 종목으로 갈아탄 개인투자자들 중 상당수가 손실을 봤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개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 1위는 LG화학으로 3505억원을 순매수했으나 주가는 46만500원(3월25일 종가)에서 지난 12일 39만3000원으로 14.66% 떨어졌다.

2위인 LG에너지솔루션(2823억원)도 41만4500원에서 37만1500원으로 10.37% 하락했다.

이외에 삼성SDI(2215억원·-17.49%), 카카오(1965억원·-11.06%), HLB(1721억원·-21.72%), 에코프로비엠(1513억원·-21.48%), LG전자(1426억원·-5.46%), 엔젤로보틱스(1362억원·-18.62%), HPSP(1317억원·-20.61%), NAVER(1278억원·-1.12%) 등 8개 종목도 모두 약세를 면치 못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