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30℃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9℃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29℃

  • 안동 30℃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32℃

  • 목포 28℃

  • 여수 30℃

  • 대구 32℃

  • 울산 30℃

  • 창원 30℃

  • 부산 31℃

  • 제주 28℃

이슈플러스 1분기 자동차 수출, 작년보다 2.7% 증가

이슈플러스 일반

1분기 자동차 수출, 작년보다 2.7% 증가

등록 2024.04.11 13:40

김선민

  기자

올해 1분기 자동차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2.7% 증가해 역대 1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올해 1분기 자동차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2.7% 증가해 역대 1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분기 자동차 수출액이 175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증가해 역대 1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오늘(11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업부는 3월 수출과 내수에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제외한 하이브리드차가 약진했다고 설명했다.

하이브리드차 수출은 지난해 3월보다 37% 증가한 8억5천만달러로 나타나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작년보다 24% 늘어난 4만대의 차량이 판매돼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산업부는 "하이브리드차의 국내외 판매 호조세는 부품 업계에 안정적인 일감을 공급하는 등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3월 자동차 생산은 작년보다 10.8% 감소한 36만5천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3월보다 자동차 생산이 감소한 것은 전기차 전환을 위한 공사와 조업일수 감소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3월 자동차 내수 판매는 지난해보다 12% 감소한 14만 6천 대로 집계됐다. 전체 내수 판매는 감소세를 보였지만,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는 각각 24%와 16%의 두 자릿수대 판매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 같은 영향으로 3월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작년보다 18.6% 증가한 6만1천대로, 기존 최고 실적인 지난해 11월 5만8천대를 경신했다.

산업부는 "사상 최고 수출실적인 709억달러를 기록했던 지난해 자동차 업계의 수출 모멘텀이 올해에도 좋은 기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업계의 애로 해소 등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