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2℃

  • 백령 11℃

  • 춘천 27℃

  • 강릉 23℃

  • 청주 26℃

  • 수원 23℃

  • 안동 2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7℃

  • 전주 24℃

  • 광주 23℃

  • 목포 23℃

  • 여수 20℃

  • 대구 27℃

  • 울산 20℃

  • 창원 22℃

  • 부산 20℃

  • 제주 20℃

금융 한은, BIS·주요국 중앙은행과 국가간 지급결제 개선한다

금융 은행

한은, BIS·주요국 중앙은행과 국가간 지급결제 개선한다

등록 2024.04.03 23:00

김민지

  기자

'아고라 프로젝트' 참여···통화시스템 개선가능성 모색한은, 글로벌 금융인프라 구축 스탠다드 설정 참여CBDC 연구 개발 성과 인정···韓 민간기관 신사업 발굴 기회

한국은행, bok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한국은행, bok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한국은행이 3일 국제결제은행(BIS) 5개 기축통화국(미국·영국·일본·프랑스·스위스) 등 7개국 중앙은행(한국·멕시코 포함) 및 민간 금융기관을 대표하는 국제금융협회(IIF)와 공동으로 민간-공공 협력 프로젝트인 '아고라(Agorá)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아고라 프로젝트는 토큰화된 예금 및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를 활용해 통화시스템의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프로젝트다.

특히 그간 각국이 진행해온 국내 사례 중심의 실험을 넘어 해외송금 등 국가간 지급결제 문제점을 해결하고 이를 활성화할 수 있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다.

현행 국가간 지급결제는 상이한 법률, 규제 및 기술 준수요건, 표준 시간대 차이 등의 문제가 중첩돼 비용이 높고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요 5대 기축통화국이 참여할 뿐만 아니라 각 참가국에서 다수의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할 계획으로 BIS의 관련 프로젝트 중에서 가장 큰 규모다. 개념검증(PoC) 단계를 넘어 실거래 구현 전 단계인 프로토타입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

한국은 글로벌 금융인프라를 만드는 새로운 스탠다드 설정 작업에 한국이 처음부터 참여하게 됐다. 이를 통해 한국의 민간 기관이 신규 사업영역을 발굴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이 프로젝트에 한국이 기축통화국과 함께 참여하게 된 것은 한국이 그동안 진행해온 토큰화된 예금을 활용하는 CBDC 연구·개발의 성과가 국제사회에서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한국이 주요 무역국이자 IT 강국으로서 무역금융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제시할 것이라는 기대도 작용했다.

한은은 현재 국내에서 진행중인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가는 한편, IIF와 함께 국내 민간부문의 참여를 지원하고 프로젝트가 외환, 금융, 통화, 지급결제 등 금융 전반에 걸친 프로젝트인 만큼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추후 BIS 및 IIF는 프로젝트 참가국 민간 금융기관 등에 대한 참가 모집공고를 게시할 예정이다. 민간 참가기관의 모집 및 중개자 역할은 국제금융협회가 수행하며 7개 참가국별로 규제를 받고 있는 금융기관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인 참여 지침 및 요건은 추후 발표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