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 서울 25℃

  • 인천 23℃

  • 백령 16℃

  • 춘천 27℃

  • 강릉 26℃

  • 청주 26℃

  • 수원 24℃

  • 안동 2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7℃

  • 전주 28℃

  • 광주 29℃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9℃

  • 울산 24℃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3℃

유통·바이오 CJ올리브영, 사모펀드에 팔았던 주식 되사기로

유통·바이오 패션·뷰티

CJ올리브영, 사모펀드에 팔았던 주식 되사기로

등록 2024.03.29 19:21

윤서영

  기자

그래픽=이찬희 기자그래픽=이찬희 기자

CJ올리브영이 2021년 사모펀드 운용사 글랜우드 프라이빗에쿼티(PE)에 팔았던 지분 22.6% 가운데 절반인 11.3%를 되사들인다. 나머지 절반도 다른 금융기관들이 사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CJ와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글랜우드PE는 올리브영 지분 22.6%를 약 780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전일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되사오는 주식 중 절반(11.3%)은 CJ올리브영이 자사주 형태로 인수한다. 나머지 절반도 다른 금융기관에 사들인다.

업계에선 올리브영의 기업공개(IPO)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CJ그룹이 글랜우드PE 측의 지분을 되사주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글랜우드PE는 2021년 올리브영 지분 22.56%를 약 4100억원에 인수해 올리브영 2대주주가 됐다.

글랜우드PE는 이번 매각으로 투자 3년여 만에 3700억원가량의 차익을 남길 전망이다. 글랜우드PE 측이 올리브영의 지분을 사들일 당시 올리브영의 기업가치는 1조8000억원 수준이었다. 이번에 CJ 측이 글랜우드PE가 보유한 지분을 인수하는 데 책정한 올리브영의 전체 기업가치는 약 3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J그룹 관계자는 "2021년 프리 IPO(기업공개 전 투자 유치) 방식으로 CJ올리브영 지분을 글랜우드PE에 매각했는데 IPO가 지연되다 보니 글랜우드PE 측과 협의해 지분을 되사오기로 했다"고 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