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 서울 24℃

  • 인천 23℃

  • 백령 16℃

  • 춘천 28℃

  • 강릉 25℃

  • 청주 26℃

  • 수원 24℃

  • 안동 28℃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8℃

  • 전주 28℃

  • 광주 28℃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30℃

  • 울산 23℃

  • 창원 26℃

  • 부산 24℃

  • 제주 22℃

유통·바이오 정용진, 회장 승진 후 첫 계열사 사장단 회의···"더 열심히 하겠다"

유통·바이오 유통일반

정용진, 회장 승진 후 첫 계열사 사장단 회의···"더 열심히 하겠다"

등록 2024.03.08 21:30

이지숙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8일 회장 승진 후 첫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이날 정오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센터필드에서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정 회장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이마트 수익 개선, 온라인 사업 실적 개선, 신세계건설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속도감 있는 그룹의 경영 개선을 강조했다.

또한 정 회장은 회의에 참석한 사장단에게 "위기가 있으나 더 열심히 하겠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2006년 부회장 승진 후 18년 만에 회장직에 올랐다. 단 신세계그룹 총수 지위는 정 회장의 모친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총괄 회장이 유지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가 정용진 회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을 '정면돌파'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날로 경쟁이 치열해지는 유통 시장은 과거보다 훨씬 다양한 위기 요인이 쏟아지고 있어 그만큼 강력한 리더십이 더욱 필요해졌다는 것이다.

신세계그룹은 "정용진 회장 승진을 통해 시장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나가고자 한다"며 "녹록지 않은 시장 환경 속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혁신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최고의 고객 만족을 선사하는 '1등 기업'으로 다시 한 번 퀀텀 점프하기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