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3℃

  • 춘천 13℃

  • 강릉 11℃

  • 청주 15℃

  • 수원 15℃

  • 안동 12℃

  • 울릉도 12℃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4℃

  • 광주 13℃

  • 목포 14℃

  • 여수 14℃

  • 대구 15℃

  • 울산 15℃

  • 창원 14℃

  • 부산 14℃

  • 제주 15℃

산업 경총 "국내 기업 66.8% 올해 신입 직원 채용···규모는 작년과 비슷"

산업 재계

경총 "국내 기업 66.8% 올해 신입 직원 채용···규모는 작년과 비슷"

등록 2024.03.03 12:00

차재서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 사진=연합뉴스 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기업 열 곳 중 여섯 곳은 올해 신입 직원 채용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00인 이상 기업 500개를 대상으로 한 '2024년 신규채용 실태조사'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총에 따르면 신규채용 실시 여부에 대해선 '계획 있음'이라는 응답이 66.8%로 가장 높았고(신규채용 실시 예정 기업), '계획 없음'은 11.0%, '신규채용 여부 미정'은 22.2%로 조사되었다.

신규채용 실시 예정 기업의 경우 올해 채용 규모가 '작년과 유사'하다는 응답이 57.5%였고 '작년보다 확대'는 14.7%, '작년보다 축소'는 8.7%, '신규채용 계획은 있지만 규모 미확정'은 19.2%로 집계됐다.

경총 측은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올해 채용 규모가 '작년과 유사'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기업 규모가 클수록 '신규채용 계획은 있지만 규모 미확정'이라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신규채용 방식을 놓고는 '수시채용만 실시'(60.6%), '정기공채와 수시채용 병행'(32.2%), '정기공채만 실시'(7.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채용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에 대해선 응답 기업의 74.6%가 '직무 관련 업무 경험'이라고 답했다. ▲인성·태도(9.4%) ▲직무 관련 전공(6.2%) ▲직무 관련 자격증 5.4% ▲기업 컬처핏 2.2% ▲최종 학력(1.8%)을 선택한 곳도 있었다.

이밖에 응답 기업의 11.0%는 '채용 과정에서 인공지능(이하 AI) 기술을 활용한다'고 언급했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AI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단, 생성형 AI를 활용한 자기소개서 작성 등 입사 지원에 대한 질의엔 '평가 유보(중립)'가 68.8%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최윤희 경총 청년ESG팀장은 "대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기업 신규채용 계획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동개혁과 해묵은 규제 정비로 경영상 리스크를 최소화해야 기업이 보다 과감하게 채용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이 채용과정에서 구직자의 직무경험을 중시하는 추세가 강화되고, 그 과정에서 기업이 직접 청년 대상 직무훈련‧일경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며 "기업 주도 직업훈련이 청년의 고용가능성을 강화하는 만큼 고용서비스와의 발전적 연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