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2℃

  • 백령 11℃

  • 춘천 27℃

  • 강릉 23℃

  • 청주 26℃

  • 수원 23℃

  • 안동 2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7℃

  • 전주 24℃

  • 광주 23℃

  • 목포 23℃

  • 여수 20℃

  • 대구 27℃

  • 울산 20℃

  • 창원 22℃

  • 부산 20℃

  • 제주 20℃

산업 경총, 중대재해 예방 정책간담회 개최..."안전한 산업현장 조성 앞장설 것"

산업 산업일반

경총, 중대재해 예방 정책간담회 개최..."안전한 산업현장 조성 앞장설 것"

등록 2024.02.22 14:17

김세연

  기자

중대재해 예방 정책간담회 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중대재해 예방 정책간담회 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가 22일 프레스센터에서 업종별 주요기업 17개사의 안전담당 임원이 참여한 가운데 '중대재해 예방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동근 경총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영계와 정부의 50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처벌법(중처법) 적용유예 호소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7일부터 법이 전면 확대 적용됐다"며 "열악한 경영여건 속에서 준비가 부족한 많은 중소기업들은 향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정부가 산업안전 대진단, 공동안전관리자 선임 등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다행이나, 중처법 적용유예 없이는 부작용 해소에 한계가 있는 만큼 소규모 사업장 지원 확대와 법률개정을 지속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아울러 "경총도 중소기업의 산재예방 활동을 돕고 대·중소 협력을 확산시키기 위한 '중대재해 지원센터'를 설치해 안전한 산업현장을 조성하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에게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협력사와 상생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안전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달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확대를 요청하기도 했다.

초청자로 참석한 고용노동부 류경희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중처법이 전면 시행됨에 따라, 영세 중소사업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ESG 안전경영과 연계하여 자사의 안전관리뿐만 아니라, 주변의 영세·중소사업장의 안전역량 향상을 위한 상생협력에도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언급했다.
ad

댓글